미디어오늘

방통위 기자단이 연합뉴스에 뿔난 이유
방통위 기자단이 연합뉴스에 뿔난 이유
MBN 처분 최종 전 결과 써버린 연합뉴스 보도 뭇매
방통위 기자단 “불확실한 언론 보도, 처분에 영향 줄 수 있어”

연합뉴스가 30일 오후 3시29분 방송통신위원회 MBN 행정처분 결과 일부를 내용을 제목으로 속보를 올렸다. 불법 자본금 충당 문제로 유죄를 받은 MBN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행정처분 최종 수위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날 방통위 전체회의는 오후 3시40분부터 4시10분까지 정회 중이었다.

이후 연합뉴스가 엠바고를 파기하고 기사 쓴 사실을 인정해 기사는 삭제됐고, 연합 보도를 받아 쓴 언론사들도 기사를 삭제했다.

연합뉴스가 1보를 올리자, MBN의 모회사인 매일경제도 그대로 받아썼다. 이후 중앙일보, 서울경제, 한국경제TV, 이투데이, 미디어펜, 뉴스웨이, 스포츠경향, 일요서울, 세계일보, SBS 등도 보도했다.

▲연합뉴스가 기사를 삭제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화면 갈무리.
▲연합뉴스가 기사를 삭제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화면 갈무리.

방통위 대변인과 현장에서 방통위 회의를 취재하고 있는 기자단은 연합뉴스 측에 항의했다. 방통위 출입기자 A씨는 “이런 식으로 의결도 안 된 상황에서 기사를 쓰면 상임위원들 결정에 언론이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우려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관절 2020-11-01 10:15:05
엠바고 깨고 깃발 드니
적폐신문사들 줄줄이 옮김
짜고치는 고스톱
의도가 드러나는데도 실행
급했네

이천곤 2020-10-31 04:19:14
국민이 참여로 철저한 조사와 진실이 밝혀지도록 세상에 알려주십시오.
●청와대국민청원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vHMwdj  
背恩忘德한 삼성화재보험은 보험사기꾼은 호텔로 보험계약 사업자는 노숙으로..
● 유튜브 : https://youtu.be/aUPnv0nOu54  
(주)패밀리의 기막힌 사연, 병원(허위소견서에)·삼성화재보험(계리사의 부정한 확인 숫자노름에)잘못으로 160억대 중소기업 강제 학살당했다"

바람 2020-10-30 19:44:34
연합뉴스에 진심으로 묻겠다. 이 행동이 공익을 위한 것인가. 아니면 속보만을 위해 신자유주의(이익9 : 나머지1)적 생각만 한 결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