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자 내기 위해 당헌 고친다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자 내기 위해 당헌 고친다
민주당, 4월 서울·부산시장 후보자 내려고 당원 투표…이낙연 “당헌상 서울·부산 후보 못내”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내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만들었던 당헌을 수정하는 당원 투표를 하기로 했다.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할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겠다는 규정을 폐기하겠다는 의미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9일 정책의원총회에서 “오전 최고위원회의의 동의를 얻어 후보추천 길을 열 수 있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며 “그 이후 결단은 전당원 투표 결과 따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민주당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민주당

 

이 대표는 당에서 현행 당 규정상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기 어렵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고 서울과 부산은 저희당 소속 시장 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됐다”며 “당헌에 따르면 두곳 보궐에 저희당은 후보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당안팎 의견을 폭넓게 들은 결과 후보자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후보를 내지 않는 건 유권자 선택권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로 있던 시절인 2015년 만들었던 당헌을 폐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당안팎에선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처리해 수사가 종결됐지만 성추행 의혹이 나온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에 민주당이 책임을 지고 후보를 내지 말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었다. 

이 대표는 “저희당 소속 시장 잘못으로 시정을 공백 초래하고 보궐선거 치르게한데 대해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낙연 대표의 이러한 제안과 추진은 내년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러 고심이 있었지만 공당이자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며 “전당원 투표 이후에는 당무위원회의의 부의안건 결정을 거쳐 중앙위원회에서 당헌개정이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한 뒤 “이번 주말에 있을 전당원 투표에 많은 당원들이 참여하여 책임정치를 구현하는데 앞장서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닉네임없음 2020-10-30 02:54:50
어쩔수 없는 일이죠. 대안 없는 반대는 무책임입니다

어쩔수 없잖아 2020-10-30 02:51:06
국힘당이 시도지사 차지하면 또다시 공무원 사회를 태극기부대로 만들텐데

이름 2020-10-30 02:48:39
인구 천만 도시를
태극기 광신도 국힘당한테 넘길순 없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