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김기덕 감독, ‘성폭력 고발’ 배우·MBC에 손배소 패소
김기덕 감독, ‘성폭력 고발’ 배우·MBC에 손배소 패소
PD수첩 ‘거장의 민낯’ 편… 앞서 명예훼손‧무고 고소도 불기소

영화감독 김기덕씨가 자신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증언한 배우와 이를 보도한 MBC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12부(재판장 정은영)는 28일 김씨가 배우 A씨와 MBC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모두 기각하고 소송비용은 원고가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PD수첩은 2018년 3월6일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을 통해 김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고발하는 여성 배우 3명의 증언과 피해 정황을 뒷받침하는 영화계 스태프들 인터뷰를 보도했다. 당시 PD수첩 취재에 응하지 않았던 김씨는 제작진에게 성폭력 혐의를 부인했다.

▲MBC PD수첩 거장의민낯 편 이미지.
▲MBC PD수첩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 이미지.

김씨는 그해 6월 해당 배우들과 MBC PD수첩 제작진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 가운데 김씨를 2017년 폭행과 강요,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했던 배우 A씨에 대해서는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당시 김씨의 폭행 혐의에 대해선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하고, 다른 혐의에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했다. 김씨는 한국여성민우회를 상대로도 3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기사 수정 : 29일 12시 45분]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29 17:24:03
나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