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청와대 “文메신저 확인불가” 윤석열 언급 자제
청와대 “文메신저 확인불가” 윤석열 언급 자제
추미애·윤석열 갈등에 대한 시각 묻자 “언급하지 않는 것 원칙”
‘대통령이 임기 지키라고 했다’는 윤 총장 주장에 “확인 불가”

청와대가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갈등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선을 그었다. 

27일 청와대 핵심관계자와 기자들이 만난 자리에서는 윤 총장 거취와 관련한 질문이 집중됐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말씀을 들은 바가 없다. 그것은 분명히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임기제 공무원이므로 2년 임기를 지키라는 의미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어쨌든 저는 관련한 대통령 언급을 들은 바가 없다는 비슷한 답변을 또 드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메신저를 보냈는지에 대해서도 “정보가 없다. 확인해 드리기가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임기 동안 소임을 다하라 하셨고,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말씀을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2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 장관은 “(문 대통령이) 절대로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어떤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실 성품이 아니다”라며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갈등에 대해서도 “관전평을 말씀드릴 수 없는 것 같다. 감찰이나 수사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핵심관계자는 “감찰 또는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하면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여권 내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상황 정리에 나서야 한다는 인식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지금 쟁점이 되고 있는 현안들이 다 수사 아니면 감찰 사안”이라면서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는 의사를 거듭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의 28일 시정연설을 계기로 영수회담, 여야정 협의체 등 소통채널 재가동 여부가 관심이다. 핵심관계자는 “여야 대표 회담 등은 이미 저희가 제안을 한 상태이다. 야당 입장이 중요하므로 관련한 논의는 조금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대 2020-10-28 00:38:25
추씨는 관심법에 조예가 깊은것 같네.

바람 2020-10-27 18:24:41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갈등에 대해서도 “관전평을 말씀드릴 수 없는 것 같다. 감찰이나 수사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핵심관계자는 “감찰 또는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하면서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 언론은 여론조사(통계, 불확실, 투표가 아니다)를 통해 정치하려고 하지 말고 수사와 감찰을 지켜보라. 누구도 언론에 주권자의 주권을 위임한 적이 없다. 언론은 사회적 공기로서 부정/부패의 감시와 견제를 주목적으로 하는 것이지, 특정 여론조사를 이용해 정치하는 기관(선출직 x)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