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조선일보, 민주화운동 혐오 부추기는 재탕 기사
[영상] 조선일보, 민주화운동 혐오 부추기는 재탕 기사
[영상으로 아침신문 솎아보기10.27] “이명박-박근혜 정부 민주화운동 관련 합격자 34명 배출” 기사는 왜 없을까?

27일자 조선일보 14면 “‘민주화운동 자녀’ 119명 수시 합격했다” 기사는 전형적인 재탕 기사였다. 이미 지난 10월 7일 중앙일보가 단독을 붙인 “연세대 민주화운동 전형 합격 18명…의·치대도 갔다” 기사에서 좀 더 나아가 여러 대학 합격자 현황을 집계하고 야당 정치인의 멘트를 붙인 기사다. 두 기사는 마치 민주화 운동 관련자 자녀를 위한 특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고 있지만, 사실 특혜로 단정하기에 애매한 구석이 많다. 무엇보다 관련 기사들은 민주화운동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효과가 크다. 조선일보 기사 말미에서 인용한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화 운동이 벼슬이고 계급이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런 식이라면 원자력 인근 거주자 전형, 지진 피해자 전형, 코로나19 특별전형도 만들어야 하는 것이냐”고 했다. 금준경 기자가 이런 식의 혐오를 부추기는 보도에 어떤 문제가 있고 어떻게 사실관계를 왜곡하는지 조목조목 짚었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27 21:13:37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산다. 홍콩과 태국시위를 보라. 아무리 평화적으로 하려고 해도 정부기관/특정 단체 스파이를 심어 선동하면 쉽게 유혈사태로 번진다. 피와 목숨의 희생 없이 민주주의가 가능할 것 같은가. 피의 민주주의 역사를 가볍게 보고 깎아내리는 것은,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과 같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그리고 홍콩시위는 미래의 특혜를 위해서 하는 것인가. 그대들의 논리라면, 미래 특혜를 위해 시위하는 홍콩시위를 지지해서는 안 된다. 앞으로 특혜라고 말하는 자들은 절대 홍콩시위를 지지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