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손석희 “시선집중은 라디오저널리즘의 보루” 
손석희 “시선집중은 라디오저널리즘의 보루” 
지난 23일 프로그램 탄생 20주년 맞아 축하 메시지 보내 

“시선집중의 청취자 여러분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과거에 13년 정도 시선집중을 진행했던, 또 초대 진행자이기도 했던 손석희입니다. 반갑습니다. 정말 반갑네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MBC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시선집중’ 20주년을 맞아 지난 23일 ‘시선집중’ 제작진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손 사장은 20년 전 ‘시선집중’의 초대 진행자로, 2013년 5월 JTBC로 옮기기 직전까지 ‘시선집중’과 함께한 프로그램의 상징적 인물이었다.  

손석희 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밖에) 나와서 보니까 더 소중한 프로그램이다 하는 생각은 늘 갖고 있다.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을 많이 받았었고 그만큼 또 많은 (사회적) 영향도 끼쳤고 본격적인 라디오 저널리즘을 시작한 프로그램이고 그것을 지금까지 잘 지켜온 프로그램이 아닐까, 그래서 더 소중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손 사장은 “돌이켜 보면 시선집중이야말로 저라는 방송인을 규정해준 프로그램”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석희의 시선집중’은 날 것 그대로의 인터뷰, 진영을 가리지 않는 공격적이고 집요한 인터뷰, 강력한 이슈파이팅으로 2000년대 라디오 저널리즘의 시대를 열었다. 정찬형 현 YTN 사장이 ‘시선집중’을 탄생시킨 초대 PD다.  

2003년 3월13일 방송에서 윤영관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반기문 대통령 외교보좌관의 방미 계획을 사전에 보고받았는지 묻자 “신문 보도를 참조하라”는 답변을 들은 뒤 인터뷰가 끝나고 손석희 진행자가 “궁금한 게 있으면 신문보고 알아보라고요? 제가 오늘은 그냥 넘어가겠습니다마는 이런 인터뷰 태도 가지고는 곤란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려면 나오지 말아아죠”라고 말한 것은 ‘시선집중’을 상징하는 유명한 일화다. 

▲'손석희의 시선집중' 진행자 손석희.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 진행자 손석희.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은 이명박정부의 등장과 함께 위기를 겪었다. 당시 국가정보원은 ‘시선집중’을 두고 “좌파 논리에 경도된 편파 보도로 출근길 민심을 호도하는 정부 흠집 내기 방송”으로 규정했다. 2011년 초 이우용씨가 MBC 라디오본부장으로 오며 오랫동안 뉴스브리핑을 했던 김종배 시사평론가가 교체됐고 배우 김여진씨 고정 출연이 무산됐으며 사내에 일명 ‘소셜테이너 출연금지법’이 등장했다. 

같은 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상파방송심의팀을 지상파텔레비전심의팀과 지상파라디오 심의팀으로 나누며 라디오 심의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목표는 ‘손석희의 시선집중’이었다. 박근혜정부로 들어서며 경영진의 프로그램 탄압은 더욱 노골적이었고, 결국 손석희 진행자는 2013년 5월10일 방송을 끝으로 ‘시선집중’에서 하차했다. 

손 사장은 지난 23일 20주년 축하메시지에서 현 ‘시선집중’ 진행자인 김종배 시사평론가에 대해 “어떤 상황이든 김종배 평론가에게 맡기면 가장 정확한 분석을 해내는 사람이라고 믿었다. 그래서 쭉 같이 하다가 어려웠던 시기가 있었다. 그때 김종배 뉴스브리퍼가 나가길 원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다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100분 토론에서 그만뒀던 상황이기도 하고 제가 그때 김종배 시사평론가를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부채의식이 늘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 다시 시선집중 진행자로 돌아온다고 했으니 소회가 아주 각별했다”며 “매우 소중한 진행자로서 (프로그램을) 잘 지켜내시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종배 진행자는 이날 20주년 기념 방송에서 “‘손석희의 시선집중’ 20주년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손석희의 시선집중’이 아닌 ‘시선집중’ 20주년이라는 게 못내 아쉽다”고 말했다. 그리고 손 사장의 끝인사는 이러했다. “청취자 여러분들께서 과거 못지않게 앞으로도 시선집중을 사랑해주셨으면 하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습니다. 일종에 보루랄까요. 라디오 저널리즘의. 그런 생각을 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암 2020-10-28 02:20:36
바람아~ 황교활이 쒜끼가 대통령 기록물로 만들어 금고에 넣어 30년동안 봉인해버린 "그네의 7시간" 이나 빨리 공개하라 그래라.
기록/ 보존/ 기억 같은 헛소리하지 말고.

바람 2020-10-27 15:04:59
역사(자유, 억압, 시대 상황에 따른 결과)를 잘 기록/보존/기억하는 나라와 국민은, 미래에 반복된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더 노력하며 앞으로 치고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