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의힘 “문재인, 윤석열 해임해라”
국민의힘 “문재인, 윤석열 해임해라”
성일종 “최측근들은 윤석열 왜 그리 구박하나”…여권서 윤석열 비판 목소리 우회 비판 

성일종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최근 여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문재인 대통령께선 지금 즉시 윤 총장을 해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 비대위원은 26일 오전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총장이 국정감사에서 소신 발언들을 쏟아내자, 이에 발끈한 정부여당 인사들이 윤 총장에게 총공세를 펴고 있다”며 “그렇게 문제가 많은 검찰총장이라면 지금 즉시 대통령께서 정식으로 해임을 건의하라, 그렇게 문제 많은 검찰총장을 왜 놔두냐”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윤 총장이 출석한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 총장이 위험한 인식을 드러냈다. 검찰 스스로 잘못을 고치기는 어렵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같은당 김두관 의원이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돼야 한다” 등의 발언을 거론했다. 

▲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월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그는 “참 이상한 일”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임기를 지키라고 했다는데 대통령 최측근들은 윤 총장을 왜 그리도 구박하고 탄압하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윤 총장을 해임하면 공정과 정의를 외쳤던 가면이 벗겨지고 국민적 저항이 거세질 것이 두려운 것이냐”며 “국민을 우습게 여기고 인사권자를 무시하는 검찰총장을 붙잡고 있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덧붙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대검 국감에 대해 “여당 의원들의 윤 총장에 대한 여러가지 질의하는 과정 보고서 과연 의회민주주의 하는 나라에서 그런 광경이 정상적인가 매우 회의를 갖게 됐다”며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을 여당 의원들이 그와같이 격렬한 질의를 퍼붓는 연유가 과연 무엇인가에 대해서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임·옵티머스 관련 특검을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라임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웃지못할 광경이 연출되고, 검찰총장에 대한 여당 공세로 봤을적에 어떻게든 윤 총장을 물러나게 해야겠다는 의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이 제출한 특검 수용을 정부여당에 강하게 주장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진우 2020-10-26 12:57:42
감찰 결과에 따르는게 순리다. 결과에 따라서는 파면 될지도------

쿠키 2020-10-26 12:38:04
이낙연
김두관!
대가리에 폐렴걸려도 문재인을 외치는 좀비들!

???? 2020-10-26 11:43:18
윤석열이가 사표내도 안 받으실분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