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반올림 “삼성의 어두운 역사, 이건희 죽음과 함께 끝나야”
반올림 “삼성의 어두운 역사, 이건희 죽음과 함께 끝나야”
노동인권단체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에 부쳐 논평
민주노총·한국노총, ‘무노조 경영’ ‘노동자 탄압’ 등 과오 지적
“반도체신화 노동자들 목숨 잃어… 정부·언론, 삼성과 함께였다”

‘무노조’ 경영, ‘삼성 백혈병’으로 대표되는 산업재해 등.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별세한 25일 노동인권에 관한 삼성 꼬리표도 다시금 거론되고 있다. 직업병 문제에 맞서 온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반올림)은 이날 “삼성의 어두운 역사는 이건희의 죽음과 함께 끝나야 한다”고 밝혔다.

반올림은 고인을 두고 “삼성의 경제적 성공과 반도체 신화의 영광을 독차지해왔지만 이건희 삼성이 만든 어둠이 작지 않다”며 “노동자들 건강과 생명은 언제나 삼성 이윤 뒤로 밀려났다”고 평가했다.

반올림은 “반도체 공장의 방치된 위험 속에서 반도체 신화의 진정한 주역인 노동자들은 병에 걸렸고 목숨을 잃었다. 피해자들이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섰을 때, 삼성은 피해자들을 사찰하고 돈으로 회유하고 힘으로 억눌렀다”며 “삼성공화국에서 정부도 법도 언론도 삼성과 함께였다”고 꼬집었다.

“이건희 삼성이 저질러 온 많은 문제들이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더했다. 반올림은 “피해자들이 10년을 넘게 싸운 뒤에야 싸움은 끝이 났다. 뇌물 범죄로 여론이 악화되고, 총수가 위기에 처한 후에야 삼성은 물러섰다”며 “삼성은 직업병 피해자들을 비롯해 시민사회에 대한 불법사찰 행위를 해결하라는 요구에 여전히 답이 없다. 2007년 불법 비자금 사태 때 처벌을 면하려 약속했던 경영 사퇴와 비자금사회환원은 끝내 지켜지지 않았다. 삼성생명 보험 피해자들과 철거민 등 삼성 피해자들은 여전히 문제해결을 요구하며 싸우고 있다. 삼성의 중소기업 기술탈취가 최근까지도 계속되고 있음이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났다”고 전했다.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반올림)과 다산인권센터 등은 2017년 3월3일 수원 삼성전자 본사 앞에서 ‘故 황유미 10주기, 삼성전자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집중행동’ 계획을 발표하고 수원역까지 방진복 행진을 시작했다. 행진에는 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 활동가, 학생, 일반 시민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민중의소리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반올림)과 다산인권센터 등은 2017년 3월3일 수원 삼성전자 본사 앞에서 ‘故 황유미 10주기, 삼성전자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집중행동’ 계획을 발표하고 수원역까지 방진복 행진을 시작했다. 행진에는 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 활동가, 학생, 일반 시민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민중의소리

반올림은 이어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들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그러기 위해서는 법위에 군림해왔던 삼성을 우리사회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아야 한다”며 “불법승계, 회계사기 범죄에 대한 이재용의 죄를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대노총도 입장을 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남겨진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의 몫”을 강조하며 “피하고 싶겠지만 이건희 회장 죽음을 계기로 환골탈태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건희 회장은 2세 승계 후 반도체, 휴대폰 사업 진출과 성공으로 삼성그룹을 자산총액 1위 기업그룹으로 일구어 ‘한국 산업의 양적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이건희 회장이 만든 삼성의 성장은 정경유착과 특혜로 점철된 역사이기도 하다”며 “그는 수많은 반도체 산업 노동자 죽음을 은폐했고 무노조 전략과 노조 파괴를 일삼으며 수많은 노동자 희생과 죽음 위에 오늘의 삼성을 세웠다”고 평가했다.

민주노총은 “삼성과 이건희 회장하면 떠오르는 첫 번째 이미지는 정경유착과 정치자금 그리고 막대한 금력을 동원해 정계와 관계, 언론 등에 구축한 ‘삼성 공화국’ 이다. 이에 대한 해체를 결단하라”며 “소수 창업자 일가 지분으로 순환출자를 통해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구조를 혁신하고 이에 기반한 불법 승계 작업을 중단하라. 아울러 법 심판을 기다리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의 범죄 행위에 승복하고 대가를 치르라”고 촉구했다.

또한 “무노조 경영 포기를 선언했지만 아직도 진행되는 노조 파괴와 개입을 중단하고 삼성그룹에 제대로 된 노사관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라. 그리고 삼성의 노조 파괴 과정에서 희생당하고 차별당한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라”며 “반도체 사업장에서 벌어진 산업재해와 그 과정에서 유명을 달리한 분들에게도 마음을 담아 사죄하고 다시는 이런 끔찍한 일이 되풀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조의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기원한다”고 전한 뒤 “누구나 그러하듯 고인 생애도 공과 과가 뚜렷하다”고 짚었다. 한국노총은 “세계적인 기업 삼성이 빛을 내는 데 정경 유착과 무노조 경영, 노동자 탄압은 짙은 그늘이며 명백한 과오”라며 “글로벌 기업을 만들기 위한 고인 유지가 이어지기 위해 앞으로 삼성이 노동조합, 노동자들과 함께 힘을 모아 국민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