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민의힘 의원들 왜 ‘뉴스공장’ 안 나가냐면...”
“국민의힘 의원들 왜 ‘뉴스공장’ 안 나가냐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야당측 출연거절 빈번” 입장에 “기울어진 운동장” 반박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TBS가 ‘기울어진 운동장’이기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출연을 거절한다고 주장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우리 당 의원들이 MBC ‘스트레이트’,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편향된 문제를 지적했다. 야당 출신이 민주당 출신보다 출연이 적다는 지적에 TBS는 야당이 섭외에 응하지 않아서라고 반박했다”며 “왜 안 나가는지 그 이유를 아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앞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과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여당 패널이 야당 패널보다 3배 이상 출연하는 등 편향됐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동발표했다. TBS는 22일 해당 자료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며 “섭외 요청에 야당 국회의원과 야당 출신 지자체장들이 출연 거절 의사를 밝힌 게 빈번하다”고 밝혔다.

▲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황보승희 의원은 “출연자에게 면박을 주고 인신공격하는데도 출연을 하겠느냐”며 “편파성이 있으니 안 나가는 거 아니겠냐고 주변 의원들에게 얘기를 들었다. 기울어진 운동장에 나가봐야 미끄러지는데 누가 나가겠느냐 이런 평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보승희 의원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경고 2번, 주의 4번 등 법정제재를 6번 받았다. 이렇게 법정제재를 받으면 어떻게 되나. 방송사 재허가 재승인에 영향 미치나”라고 물었다.

▲ ‘김어준의 뉴스공장’.
▲ ‘김어준의 뉴스공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방송평가에 감점 요인”이라고 답하자 황보승희 의원은 “이 정도면 큰 영향 못 미치지 않느냐. 심사를 할 때 이런 문제가 반영되도록 세부평가기준을 만들 때 검토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999 2020-10-24 15:19:30
맨날 반칙을 하는 놈들은,
반칙이 없으면 그게 반칙일 줄 안다. ㅋㅋ

양심있게살자 2020-10-24 10:46:29
이x들은 억지라고 해야할지 사기성 발언이라 해야할지.
명분도 없고 억지와 정쟁 시비조 대안이 없는발언만 하는x들이 무슨 토론을해요.
편승해서 편드는x들은 양심이 없는 기회주의자들일것...

불러도안나와놓고는무슨 2020-10-24 10:29:50
황보승희의원이 나와서 토론으로 깨봐라 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