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MBN구성원 “일 계속 하고 싶다” 비공개 탄원서 제출
MBN구성원 “일 계속 하고 싶다” 비공개 탄원서 제출
MBN 기자·PD협회 등 탄원서 통해 “선처 호소”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로부터 승인취소·영업정지·광고정지 가운데 하나의 행정처분을 받아야 하는 종합편성채널 MBN이 구성원들에게 탄원서를 요청하고, 해당 탄원서를 방통위에 비공개 제출했다.

미디어오늘 취재 결과 MBN 관련 4개 단체가 방통위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4개 단체는 MBN 기자협회, MBN PD협회, MBN 기술인협회, MBN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 등이다. MBN 시청자위원회의 일부 위원들도 탄원서를 제출했다.

▲ 서울 중구 MBN사옥 앞에 있는 MBN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연합뉴스
▲ 서울 중구 MBN사옥 앞에 있는 MBN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연합뉴스

MBN 시청자위원들과 MBN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는 지난 13일, MBN 기자협회와 MBN 기술인협회는 지난 15일, MBN PD협회는 지난 20일 방통위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방통위가 오는 28일 종편 설립 당시 자본금 편법 충당 등 MBN의 위법행위에 대한 행정처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자 이처럼 탄원서를 낸 것. 단체들은 탄원서를 제출하면서도 그 내용을 외부로 유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단체들이 제출한 탄원서에는 “자본금 편법 충당으로 방통위의 행정처분이 임박한 것으로 안다. 구성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처분 수위 중 방송중단이 논의되고 있다는 소식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합당한 처분은 받아야 하지만 방송중단은 가혹한 처분”이라는 호소가 담겼다.

단체들은 “현재 하는 일을 계속 하고 싶다”며 “방통위원장과 상임위원들에게 선처를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듀 2020-10-23 20:44:57
제발 시범케이스로 종편 하나만이라도 문닫고 기자 한넘이라도 패가 망신을 시켜보자. 그래야 조금이라도 정신차린다.

바람 2020-10-23 14:35:53
그대들은 사회적 공기다. 그대들이 비난하는 공인과 똑같은 행위(언론사 신뢰도를 보라. 세계 꼴찌인데도 반성이 없는가)를 하면 어쩌자는 건가. 한번 봐주면 사례가 만들어지고, 다른 종편도 똑같이 할 것이다. 이런 복잡한 일이 계속 일어나면 평가 시스템에 마비가 올 수 있고, 가장 중요한 공익이 크게 훼손된다. 욕심을 버려라. 욕심을 버리지 못하면, 국가는 한쪽부터 썩기 시작해서 일본처럼 공정/견제 시스템 자체가 망가진다.

하늫이본다 2020-10-23 14:03:29
세상에 존엄성읗 갖고 태어나 대학 나와 이런 집단에서 일한다는 건 치욕임. 직장읗 떠나 어디다 충성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