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은평구, 서울신문 계도지 구독이유 “일자리 창출에 도움”
은평구, 서울신문 계도지 구독이유 “일자리 창출에 도움”
은평구 “통반장 편익제공·구정홍보·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서울신문의 ‘서울in’ 홍보효과 커”

은평구청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계도지 예산 1위라는 지적에 “은평구 일자리 측면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해명해 논란이다. 은평구가 계도지 예산으로 서울신문을 가장 많이 구독하는데 서울신문이 구정홍보에도 효과가 좋고 그 예산 일부가 신문 보급소에서 일하는 분들에게 가기 때문에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취지의 답변이다. 

지난 14일 은평구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업무실적 보고 자리에서 양기열 의원은 “은평구청은 신문 구독 예산으로 6억2000만 원이라는 예산을 투입하고 있고 이는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가장 많은 예산”이라며 “예산 중 2억원이 넘는 돈을 S신문(서울신문)을 구독하는데 사용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은평구 홍보담당관은 “S신문 구독료 1만5천원 중 7천8백원은 (S신문에서) 신문 보급소에 주고 있고 10명에서 15명 정도 보급소에서 일하는 분들이 신문도 돌리고 임금을 받지 않겠는가”라며 “정확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은평구 경제적 측면이나 일자리 측면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2020년 서울 25개 자치구 계도지 예산 현황. 디자인=이우림 기자
▲ 2020년 서울 25개 자치구 계도지 예산 현황. 디자인=이우림 기자

 

 
은평시민신문이 이날 이 소식을 ‘“계도지 예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은평구청 황당 답변’이란 기사로 전했다. 

이에 은평구는 21일 해명자료를 내고 은평구에는 ‘계도지 예산’이 별도로 편성돼 있지 않으며, 서울신문에 ‘서울in’ 지면이 있어 구정홍보 효과가 크다고 했다. 

은평구는 “2020년 서울시 각 자치구별 예산서에는 ‘계도지 예산’이라고 별도 편성하지 않고 ‘계도지’라는 용어자체도 사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자치구들은 계도지라는 용어가 군사정부 잔재여서 이 표현을 피하고 대신 ‘주민홍보지’, ‘통반장 신문’ 등의 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세금으로 신문을 구입해 통반장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계도지 관행은 여전히 남아있다.

은평구는 통반장에게 지급하는 계도지 예산을 구에서 공무원 등이 구독하는 신문예산과 합한 ‘자치구별 신문구독 예산액’을 근거로 은평구가 1위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은평구는 “25개 자치구 중 10위로 인구수(6위) 대비 과도하게 편성했다고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계도지를 비판하자 신문구독 전체 예산으로 반박한 것이다. 

▲ 21일 서울신문 서울in 지면
▲ 21일 서울신문 서울in 지면

 

계도지 예산으로 왜 서울신문을 많이 구독하는지 이유도 밝혔다. 은평구는 “서울신문의 경우 ‘서울in’ 지면이 따로 있어 구정홍보 효과가 크고 타 자치구 우수사례 벤치마킹 자료로도 활용도가 높다”며 “구정의 주요시책이 중앙일간지 기사로 게재됐을 때 광고 이상의 홍보효과가 있으며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은평구 주요 사업·지역 명소 등을 소개하는 서울신문 기사는 총 95건으로 타 일간지에 비해 월등히 많아 은평구 홍보에 적극 활용하는 등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은평구의 서울신문 구독부수는 25개 자치구 중 중간정도로 이 역시 인구수 대비 과하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계도지 예산이 지역경제,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에 대해서는 추가 설명을 덧붙였다. 은평구는 “‘중앙일간지의 월 신문구독료 중 상당액(약 50%)이 지역의 신문보급소로 배분돼 보급소당 10~15명의 인건비 등으로 지출되고 있다’는 취지의 홍보담당관의 발언은 신문 구독이 통·반장의 편익제공, 구정의 홍보 효과 외에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주고 있음을 설명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 서울 계도지 예산, 지난해에 이어 또 늘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