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경심씨, 1년 6개월 전 MBC 기자 페이스북에 형사고소 
정경심씨, 1년 6개월 전 MBC 기자 페이스북에 형사고소 
조국 전 장관 “‘애꾸눈 마누라’ 표현,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 비하 조롱”
“문재인씨는 죽어야되겠다 정치적으로” 해당 기자 표현에 과방위원장이 비판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씨가 이아무개 MBC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조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인의 고소 사실을 알렸다.

조 전 장관은 “이 기자는 2019년 4월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의 집권세력을 비판하면서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고 전하며 “이 기자가 저를 ‘족국’(2020년 10월11일 페이스북 글)이라고 호칭하는 것은 참을 것이나, 위 글은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사고로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인이다. 시각장애인을 향해 ‘애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 비하, 조롱이다. 이 기자는 저에 대한 정치적 비판을 넘어 정 교수를 ‘애꾸눈’이라고 부름으로써 정 교수의 깊은 상처를 헤집고 할퀴었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언론인 이전에 양식있는 시민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행위다. 근래 정 교수 재판 시 법정 입구에서 일제히 안대를 하고 나와 정 교수를 조롱했던 자들과 같은 수준의 행위”라고 비판했다. 

▲2019년 4월 MBC 이아무개 기자의 페이스북 게시글.
▲2019년 4월 MBC 이아무개 기자의 페이스북 게시글.

조 전 장관은 또한 “정 교수는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인 적이 없다. 이 기자는 이러한 발언의 근거를 밝히지 않았다. 정 교수가 부산 소재 아파트, 강원도 소재 산림을 취득한 적이 있지만, 이는 투기와는 무관하고 이 과정에서 ‘부동산 기술’을 부린 적이 없다”며 “이 기자는 정 교수를 비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과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고소 소식에 이 아무개 기자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럼 ‘노트르담의 곱추’, ‘애꾸눈 잭’ 같은 문학 작품들은 뭔가. 본인이 그토록 싫어한다는 걸 전혀 몰랐던 지칭이었다”라고 적은 뒤 “그걸 무슨 그래도 인문계 인사가 소송씩이나?”라고 되물으며 조 전 장관을 향해 “우리 상머슴 대통령에 ‘마음의 빚’ 채권이 있다고, 수십 명 변호인단 거느렸다고, 힘 자랑 하는 건 아닌지”라고 적었다.

이 기자는 또한 조 전 장관을 향해 “본인이 그 주제로 고위공직 큰 머슴하겠다고 나선 바람에 주인인 국민과 국가가 당한 ‘모욕과 명예훼손’은 우짜나”라고 적었으며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 아닌데 외국 갓 갔다 오신 IMF 때 헐값에 강남 아파트 둘 사고, 이번에 서초동 집구석 재건축 통과하는 신비를 누려서 좋겠소”라고 적었다. 

앞서 MBC 이아무개 기자는 10월11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씨는 죽어야되겠다 정치적으로. 노무현씨처럼 물리적으로라고는 안 했다”라고 적으며 “맹바기(이명박)와 뭐가 다르냐? 오히려 더하단 말이다”라고 적었다. 

이에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13일 이례적으로 이 기자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겨냥해 “MBC를 포함한 공영방송은 SNS가 갖는 사회적 무게를 이해하고, 그에 걸맞는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단순히 지키거나 말거나 하는 가이드라인이 아니라, 그 무게를 가볍게 여기는 모습에 대해서는 기자라는 이름에 대해 질문하고 화답해야 하는 그런 ‘강한 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기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과방위원장의 페이스북 게시글에 대해 “비열하게 느껴진다”고 비판하며 “내가 받을 ‘벌’은 이미 ‘대깨문’(맹목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을 조롱하는 표현)으로부터 차고 넘치게 받았다. 온갖 폭언과 저주를 당할 만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깨문’의 양념질은 문화적인 블랙홀이다. 집권세력이 어떤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켓트황 2020-10-19 00:58:51
이보경도 기자라고 미디어오늘은 "1년 6개월전" 이라는 수식어를 굳이 붙여서 조롱. 그리고 마지막에 "대깨문" 이라는 혐오표현까지 너그럽게 옮겨주는 센스도 잊지 않았다. 미디어오늘이 팔이 안쪽으로 굽는 것은 알겠는데 페이스북에 저런식으로 올리는 글은 기자로써가 아니라 개인으로써 올리는 글이다. 전혀 쉴드칠 사안이 아니다. 기자라고 페이스북에 아무렇게나 씨부려도 되는 것은 아니다. 기자가 기자로써 정당한 취재와 논거를 가지고 쓴 글만 쉴드치시길. 정경심씨에 대한 조롱과 공격은 단순히 공인의 가족차원을 넘어서 전혀 허용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집단 광기 수준이었다. 언론이 큰 역할을 했다. 반성의 글을써도 모자랄 판이다.

끔찍하네요 2020-10-19 05:03:44
공영방송에서 한자리 차지하고 있는 자가
저렇게나 저질스러운 말을 남발하다니
태극기부대 방송인가요

ㅇㅇ 2020-10-19 08:06:03
정철운 기자도 정신이 나가버렸나? 본문 까지는 문제삼지 않겠다. 18개월 전 포스팅을 고소하면 안될거라도 있나? 그게 18년 전이라도 저열한 짓이고 18일 전이라도 미친 짓이다. 이렇게 쓸거면 미투니 학창시절 폭행피해니 이런것도 다루지 마라.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변명하기에는 기자 생활 너무 오래하지 않았나 싶으니 적당히 뭉개거나 알아서 잘 눙쳐보기 바란다.

이보경의 페이스북을 가보니 꽤나 쫄아버려서 아무 말이나 내뱉고 있던데 그런건 쟁송에서 도움이 전혀 안되니 계정을 없애는게 나을 것이다. 지 편할때만 허울뿐인 공영방송 소속 기자다보니 이렇게 동료쉴드도 받고 좋겠네. 그게 비록 회사의 적자를 담당하는 쓸모없는 논설위원 따위라도 말이지. 패소 후 정신승리할 이보경의 모습이 벌써부터 눈에 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