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하루 18시간 촬영” JTBC 드라마 스태프들 제보 이어져
“하루 18시간 촬영” JTBC 드라마 스태프들 제보 이어져
드라마 ‘사생활’ ‘지금 우리 학교는’ 장시간 노동 항의, 계약서상 노동시간 사각지대도… JTBC “문제 이미 시정, 일방 주장에 유감”

JTBC가 방영하거나 제작한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하루 18시간 넘는 장시간 노동이 이뤄졌다는 제보가 시민단체를 통해 공개됐다. 관련 시민단체는 이들 계약서엔 ‘3개월 단위’ 최대 노동시간만 적혔고 1일이나 1주일 단위 노동시간 제한은 없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이하 한빛센터)는 15일 JTBC 드라마 ‘사생활’과 넷플릭스에서 방영될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측이 “‘탄력적 주 52시간제’ 편법 시행하고 노동자와 엄밀한 합의없이 ‘3개월 탄력 근로제’ 강요한다”는 비판 성명을 냈다. JTBC에서 방영 중인 ‘사생활’은 도레미엔터테인먼트가 외주 제작을 맡았다. ‘지금 우리 학교는’의 제작사는 JTBC 자회사인 ‘JTBC 스튜디오’다.

최근 두 건의 제보를 받았다는 한빛센터는 “두 드라마에서 일하는 분은 공통적인 문제를 호소했다”며 “처음 구직 권유를 할 때는 ‘주 52시간제’를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정작 계약서를 쓸 때는 주 52시간제를 임의로 ‘3개월 624시간(52시간×12주)’으로 환산했다는 것을 뒤늦게서야 알게 됐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사생활' 자료사진. 사진=JTBC 홈페이지.
▲드라마 '사생활' 자료사진. 사진=JTBC 홈페이지.

 

이어 “두 드라마 모두 일일 최대 촬영 시간이나 주간 최대 촬영 시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초과 노동 관련한 수당도 “오로지 3개월에 624시간만 지키고, 이를 초과할 경우에만 추후 추가수당을 지급한다는 조항만 있었다”고 밝혔다.

‘3개월 624시간’은 3개월 동안 624시간 내로 근무한다는 규정이다. 근로기준법 51조 ‘탄력적 근로시간제’에 따른 것으로, 사업주는 3개월 이내 특정 기간의 ‘평균’ 노동시간이 1주 40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선에서 하루 8시간, 1주 40시간을 초과해 노동을 시킬 수 있다. 다만 이 경우도 1주 노동시간은 52시간을, 1일 노동시간은 12시간을 넘어선 안된다.

그러나 한빛센터 확인 결과 두 드라마 스태프가 체결한 계약서엔 3개월 단위 노동시간만 적혔고 1일이나 1주 최대 노동시간 제한 규정은 없었다는 것.

한빛센터 관계자는 “두 드라마 모두 촬영 초기에는 문제가 없었다. ‘사생활’ 경우 촬영 시작 후 6~7월엔 문제가 없었으나 8월이 넘어가면서 장시간 노동이 발생했다”며 “스태프가 작성한 시간표를 보면 19시간 일한 날도 있었다. 보통 1주에 4회차를 찍었는데, 한 회차에 17~18시간 일하면 다음 회차엔 8시간 일하는 등의 패턴도 보였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제보에 따르면 ‘지금 우리 학교는’ 쪽은 8월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촬영을 3주 쉰 다음인 9월경부터 장시간 노동이 빈번히 발생했다. 통상 1주일에 1~2번 꼴이었다”며 “새벽에 촬영이 끝나는 일이 잦은 건 물론, 실질적인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에도 못 미치는 날이 많다는 내용도 있었다”고 밝혔다.

한빛센터는 성명에서 “두 드라마 제작에 모두 관여한 JTBC의 각성을 촉구하는 동시에, 이전에도 드라마 ‘킹덤’ 촬영장에서 방송 노동자 사망사건을 일으킨 넷플릭스가 2020년 현재에도 방송 노동자의 노동 인권을 침해하는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근로기준법을 충실하게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JTBC “탄력적 현장운영, 스태프 동의 일일이 구해”

JTBC 측은 이와 관련 “한빛센터가 현장에서 이뤄진 개선사항에 대한 상세한 조사, 그리고 코로나 19로 인한 촬영중단 등 부득이한 상황 등을 고려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부 스태프들의 제보로 일방적인 성명을 발표했다”며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JTBC 관계자는 드라마 ‘사생활’ 경우 “(성명 발표 전에) 한빛센터에서 공문으로 개선을 요구했고, 요구사항이 이미 현장에 반영됐다”며 “스태프들과 수차례 상의 하에 현재는 탄력적 현장운영은 시행하지 않으며, 1주 52시간 근무 및 휴게시간 8시간을 준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탄력근무제 관련해선 “초반 탄력적 현장운영을 시행한 것은 촬영 현장의 효율을 위한 선택이었고, 계약은 스태프들 동의를 구한 후에 이뤄졌고 강요는 없었다”고 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A팀은 제작 시작(6월 11일) 후 약 3개월간 주 52시간을 3차례 넘긴 적이 있었으나, 주 30시간 미만 촬영한 기간도 5번이나 있었으며 장마철은 한 주 전체를 휴차한 경우도 있었다”며 “B팀은 제작 시작 후 3개월간 52시간을 넘긴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제작 초기 3개월 동안 전체 촬영시간은 A팀 382시간, B팀 223시간으로 약속된 624시간에 못 미치는 시간이나 촬영을 하지 않은 기간까지 포함한 용역료를 모두 지급하는 등 제작진에게 이로운 방향으로 운영 중”이라며 “다만 장마와 코로나 등의 휴차로 인해 제작 일정이 밀렸고 제작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주 52시간을 지키지 못한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JTBC 관계자는 “현장과 스태프의 제작환경을 위해 최대한 노력했으나 세트 계약 일정이 종료되는 등 불가피하게 촬영을 마무리해야 하는 상황에서 탄력적으로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며 “스태프들 입장과 상황을 최대한 배려해 제작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최대한 휴게시간 및 촬영시간을 준수하며 촬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18 16:25:56
"'스태프가 작성한 시간표를 보면 19시간 일한 날도 있었다. 보통 1주에 4회차를 찍었는데, 한 회차에 17~18시간 일하면 다음 회차엔 8시간 일하는 등의 패턴도 보였다'고 전했다." <<< 과로는 술 취한 상태에서 일하는 것과 비슷하다. 양쪽 입장을 다 들어봐야겠지만, 아무리 동의/타협을 했다 할지라도 하루 15~19시간까지 일하는 것은 회사가 명백하게 잘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