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광고비 늘었지만 서울시정 인지도 낮아
광고비 늘었지만 서울시정 인지도 낮아
오영훈 “서울시정 잘 안다는 응답자 절반도 안돼”…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인지도 94%, 중점 홍보정책 인지도는 높아”

서울시 광고비가 최근 3년새 2배가량 증가했지만 서울시정에 대한 시민 인지도는 절반이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서울시는 반성할 부분은 있지만 중점 홍보정책의 인지도는 높다고 해명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서울시에서 받은 ‘최근 5년 서울시 광고비 집행’ 자료를 보면 2016년 서울시 광고비는 31억3000만원에서 지난해 60억1000만원으로 약 2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 9월까지 서울시가 집행한 광고비는 91억원을 넘겼다. 

하지만 서울시정에 대한 시민들 인지도가 절반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가 시행한 ‘서울시 정책 전반 인지도 여론조사’를 보면 서울시정에 대해 알고 있다고 응답한 서울시민은 전체 응답자 중 절반이 되지 않았다. 

오 의원은 “시정 홍보비는 매년 늘어나지만, 서울시정에 대한 시민의 인지도가 50%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기존 서울시의 홍보방법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 오영환 의원 지적에 대한 서울시 해명자료.
▲ 오영환 의원 지적에 대한 서울시 해명자료. 올해 중점 홍보정책의 인지도는 높은 편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서울시 측은 해당 여론조사는 시정 전반에 대해 잘 아는지 묻는 질문이었기 때문에 질문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사 첫 부분에서 시정 전반을 잘 아는 응답자군과 잘 모르는지 응답자군을 구분하기 위해 던진 질문이었다는 뜻이다. 

또한 서울시 정책 중 개별 정책, 특히 서울시가 중점적으로 홍보하려던 정책의 경우 인지도가 높은 편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 관계자는 15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올해 중점 홍보정책 중 ‘재난긴급 생활비’는 정책인지도가 94%로 사실상 모두 인지하고 있고, ‘서울사랑 상품권’ 정책도 정책인지도가 78.8% 등 핵심 정책의 인지도는 높았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실시한 ‘2020년 시정 및 홍보콘텐츠 정기여론조사’를 보면 올해 기준 중점 홍보정책의 인지도 평균은 69.4%(7개 정책, 최소 37.4%~최대94.1%)로 나타났다. 

또한 서울시 관계자는 “신혼부부 주거지원사업의 인지도가 2018년에는 63%에서 올해 73%로 시행 시작시점에 비해 개별정책의 인지도가 많이 상승한 정책도 있다”며 “그럼에도 반성하고 개선할 부분도 있고 전반적으로 서울시정에 대한 관심을 끌어내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충분히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15 20:51:17
"이에 서울시 측은 해당 여론조사는 시정 전반에 대해 잘 아는지 묻는 질문이었기 때문에 질문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사 첫 부분에서 시정 전반을 잘 아는 응답자군과 잘 모르는지 응답자군을 구분하기 위해 던진 질문이었다는 뜻이다." <<< 서울시를 옹호할 생각은 없다. 근데, 대부분의 여론조사를 보면 이런 함정(지나치게 포괄적이거나 때론 지나치게 세부적, 즉 선택적 여론조사가 대부분)을 여러 곳에 넣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