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EBS 어린이 홈쇼핑 전문방송인가 
EBS 어린이 홈쇼핑 전문방송인가 
광고매출액 중 유아·어린이 프로그램 시간대 45% 차지…양정숙 “상업광고로 소비심리 부추겨, 공익가치 훼손”

EBS가 어린이 프로그램 방영 시간대에 장난감 상업광고를 과하게 편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EBS에서 받아 15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최근 4년간(2016~2019년) 방송프로그램 광고매출액 중 유아·어린이 프로그램 시간대 광고매출 비중이 4년간 매년 40%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2016년 EBS 전체 광고매출액이 370억원인데 유아·어린이 광고매출이 168억원으로 45.4%를 차지했다. 2017년에는 전체 355억원 중 160억원으로 45.1%, 2018년 전체 313억원 중 143억원으로 45.7%, 지난해 259억원 중 114억원으로 43.9% 등 4년간 평균 45%의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EBS 수학능력시험 교재와 연계해 발간하는 수능연계 교재 총판 매출 실적은 학생수 감소 등으로 4년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2016년 375억원, 2017년 340억원, 2018년 318억원, 2019년 281억원 등 매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ebs 로고
▲ ebs 로고

 

이에 양 의원은 “EBS가 수능교재 판매 실적이 지속적인 감소세가 이어지자 유아·어린이를 대상으로 상업광고 사업에 몰두하고 있어 ‘EBS 어린이 홈쇼핑 전문방송’으로 착각할 정도”라며 “어린아이들까지 지나친 상업광고에 노출된다는 것은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상업광고를 통해 벌어들이는 광고 수익이 공적 재원으로 활용된다고는 하나 EBS가 상업광고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해야 할 책무를 지키지 않고 오히려 소비심리를 부추기고 있어 공익적 가치를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업광고가 유아·어린이 방송 프로그램 시간대에 광고를 폐지하는 대신 새로운 어린이 프로그램이 제작될 수 있도록 공적 재원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