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정규직-비정규직 임금 격차 거의 3배  
KBS, 정규직-비정규직 임금 격차 거의 3배  
[단독] 2019년 평균임금 정규직 9700만, 비정규직 3400만원, EBS는 정규직-비정규직 격차 2.5배

KBS 정규직과 비정규직 평균임금이 3배 가까이 격차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KBS에서 받아 15일 공개한 KBS 평균임금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 정규직 평균임금은 연 9700만원이고 무기계약직은 연 3700만원, 비정규직은 연 34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정규직 평균임금이 비정규직의 평균임금보다 약 2.9배 많은 액수다. 

2018년 정규직 평균임금은 1억원으로 비정규직 3600만원보다 약 2.8배 많았는데 격차는 1년새 더 늘어났다. 

특히 비정규직 평균임금은 2017년 3800만원, 2018년 3600만원, 지난해 3400만원으로 꾸준히 줄었다. 

▲ KBS 정규직과 비정규직 평균임금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 KBS 정규직과 비정규직 평균임금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KBS는 정규직 1인당 평균임금을 “기획재정부 공시기준에 따라 결산서 상의 인건비와 복리비에서 퇴직급여 및 시간외실비 제외한 금액을 상시종업원수로 나눈 금액”이라고 밝혔다. 

KBS의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격차는 EBS의 그것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조 의원실에서 공개한 EBS 평균임금 현황을 보면 지난해 기준 정규직 평균임금은 연 8700만원, 비정규직 평균임금은 연 34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가 약 2.5배 수준이었다. 

[관련기사 : EBS·TV조선·YTN 정규직-비정규직 임금 격차는]

한편 지난달 1일 기준으로 KBS 비정규직 인력현황을 보면 비정규직(한시)이 총 285명, 파견직 529명 등 총 81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KBS는 “비정규직(한시)은 전문 직무, 퇴직자 재고용, 육아휴직 대체인력(2015년 6월 도입) 직무에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 KBS 비정규직 인력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 KBS 비정규직 인력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0-15 12:22:26
재고용할 경우 대부분의 회사 임금(근태, 호봉 차이)은 반으로 줄어든다. 그렇다 할지라도, KBS의 임금 격차는 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