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직원 코로나 확진에 비상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직원 코로나 확진에 비상
본사 직원 확진 판정에 앞서 연구동 방문한 독립PD도 확진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직원이 1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KBS는 이날 오전 이 소식을 보고 받고 코로나대응TF 회의를 열었다. 본관 전체를 소독하고 방송 필수인력을 제외한 3층 및 본관 전체 직원들을 17일 오후 1시까지 재택근무하도록 했다. 방송 필수인력은 소독 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한다. 

본사 직원의 코로나 확진 판정 소식에 앞서, 지난 10일과 11일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을 회의 차 방문했던 독립제작사 PD도 16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KBS.

KBS는 사내 밀접 접촉자 16명을 파악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고 밀접 접촉자와 접촉한 인력에 대해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독립 PD의 밀접 접촉자 16명 중 10명은 16일 오전 음성판정을 받았고, 6명은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결과를 기다리는 6명 중 KBS 본사 직원은 1명이고 5명은 자회사 및 독립제작사 소속이다. 

KBS 측은 “회사는 앞으로도 직원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방역당국과 협조해 필요한 추가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