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미국이 핵무기 80개 북공격? “정반대로 번역” 논란
미국이 핵무기 80개 북공격? “정반대로 번역” 논란
한겨레 오역 의혹제기, 원문엔 “북한의 80개 핵무기 공격에 미국 대응”…청와대 “오역있다”→“전문발간후 확인해달라” 답변 수정도

밥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이 신간 ‘격노’에서 ‘미국이 북한에 핵무기 80개의 사용을 검토했다’고 썼다는 국내 언론보도가 오역을 했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미국이 아닌 북한의 핵무기 80개 사용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라는 번역이라는 지적이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15일 오전 일부 오역이 있다고 밝혔다가 이 답변을 수정하는 등 일부 소동도 있었다.

조선일보는 14일자 1면 기사 ‘“북 2017년 ICBM 쐈을때, 미 핵무기 80개 사용 검토”’에서 “미·북 긴장이 고조된 2017년 미국이 북한 정권 교체를 염두에 둔 작전계획 5027을 검토했으며 여기에는 핵무기 80개의 사용 가능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며 “남북한 전면전 상황에 대비한 한·미 연합사의 계획인 작계 5027에 핵무기 80개 사용이 포함돼 있다는 것은 처음 알려진 것”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입수한 책 내용을 소개하면서 “당시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미 전략사령부는 북한의 정권 교체를 위한 작전계획 5027을 주의 깊게 검토하고 연구했는데, 여기엔 (북한의)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으로 80개의 핵무기를 사용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중앙일보도 같은 날짜 기사 ‘“北 2017년 ICBM 쏘자, 美 핵무기 80개 사용 ‘작계 5027’ 검토”’에서 “당시 미국은 북한 정권 교체를 염두에 둔 작전계획 5027을 검토했으며, 북한이 미국을 공격하면 미국은 핵무기 80개를 사용해 대응한다는 반응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썼다. 동아일보도 같은 날짜 1면 머리기사 ‘“北 ICBM 발사한 2017년 美 핵무기 80개 사용검토”’에서 “당시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있는 미 전략사령부는 작계 5027을 주의 깊게 검토했는데 여기엔 북한의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 방안으로 80개의 핵무기를 사용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었다고 이 책은 전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역시 같은 날짜 기사 “미, 2017년 북 ICBM급 쏘자 김정은 있는 거리 감안 대응사격”에서 “미국 네브래스카주 전략사령부가 북한의 정권교체를 위한 작전계획 5027을 주의 깊게 연구·검토했다면서 이는 공격이 있을 때의 미국의 대응에 대한 것으로 핵무기 80개의 사용 가능성이 포함된다고 부연했다”고 보도했다. 이밖에도 거의 대부분의 매체들이 미국의 핵무기 80개 공격 가능성 검토 내용으로 해석해서 보도했다.

그러나 한겨레는 14일 오전에 내놓은 기사 “미, 북 화성-14 쏘자 김정은 위치 계산해 미사일 대응발사”에서 우드워드가 “80개의 핵무기 사용을 포함할 수도 있는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이라고 설명했다며 “전문가들은 북한이 최대 8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추정하기도 한다”고 썼다. 위 기사들과 달리 미국의 공격이 아니라 북한의 핵무기 80개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으로 해석을 했다.

한겨레는 15일자 10면 기사 ‘미, 핵무기 80개로 북 공격 검토? 우드워드 원문 ‘오역’ 논란’에서 이 같은 기사들을 두고 “이는 번역 오류에서 비롯된 오보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해당 원문을 제시했다.

“The Strategic Command in Omaha had carefully reviewed and studied OPLAN 5027 for regime change in North Korea—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

한겨레는 “문맥상 북한이 핵무기 80개를 사용해 공격할 가능성에 대해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검토했다는 뜻으로 이해해야 하는데, 거꾸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보도 내용은 오역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에 실제로 미디어오늘이 이날 입수한 밥우드워드 신간(문서파일) 원문에도 문제의 문장이 동일하게 쓰여 있다. 문맥상 직역을 해도 이 부분(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을 ‘(북한의) 80개 핵무기 이용이 포함될 수 있는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으로 해석하는 게 자연스러워 보인다.

▲밥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의 표지(문서파일).
▲밥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의 표지(문서파일).

 

이에 청와대는 오역이라고 했다가 곧바로 추후에 확인하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현안브리핑에서 “‘미국 핵무기 80개 북한 공격 검토’라는 보도가 실제로는 ‘북한의 핵무기 80개 공격에 대한 미국이 반응’으로 쓰인 원문을 잘못해석했다는 지적이 있는데, 청와대의 해석은 무엇인가”라는 미디어오늘의 질의에 “일부 오역된 것으로 알고 있다. 완성된 번역본이 오늘이나 내일중 나올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다 오역이라는 오늘자 한겨레 보도가 맞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냐고 다른 기자가 묻자 이 관계자는 “번역관련 되면 나오고 나서 확인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일부 오역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오역된 게 있다는 것이냐’는 이 기자의 질의에 청와대 관게자는 “예. 번역상의 문제가 조금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 후 청와대 대변인실 관계자는 10분도 채 되지 않아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SNS메신저에 올린 글에서 “금일 11:25 브리핑 중, ‘오역으로 알고 있다’는 부분은 ‘전문이 발간되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로 수정한다”며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도 작계에 핵무기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15일 오전 브리핑에서 작계에 핵 무기가 없는 것으로 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이 맞는지를 묻는 질의에 “예, 그렇게 이해해 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의 문서파일 80쪽에 있는 핵무기 80개 사용 관련 문장.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의 문서파일 80쪽에 있는 핵무기 80개 사용 관련 문장.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20-09-16 15:20:03
기자님, 원문 페이지의 문맥을 봐주세요. 매티스가 북한에 대해 핵무기를 써도 되는지 성당에 앉아서 도덕적으로 고민하는 내용이네요. 지금 이 내용 자체가 미국의 핵 사용에 대한 도덕적 딜레마를 다루고 있는데 기자님의 해석이야말로 엉뚱한 것 같습니다.

장삼이사 2020-09-16 10:51:11
청와대 것들이 여러모로 무능한 집단이란 건 알고있었지만,
영문 번역도 못할 정도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바람 2020-09-15 14:28:55
제발 언론은 기사를 쓸 때 자주 크로스체크를 하라. 사회적 공기라는 이름에는 책임(언론의 자유)도 포함되어 있다. 나치독일 괴벨스처럼 막무가내로 국민을 선동할 건가. 이탈리아 무솔리니는 극단적 사회주의 기자였으며, 민주 노동/시민단체를 자본가와 손잡고 학살(경제 위기 때)했다. 기자들이 기사를 대충 쓰면, 그 피해는 모두 국민이 본다는 걸 왜 깨닫지 못하는가. 어려울 때 공조하라는 말도 여기에 포함된다. 경제위기가 찾아오면 사람은 극단성을 띄고, 보도와 소문에 민감해진다. 이럴 때 남 탓(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법을 찾는 게 아니라, 무조건 폭력시위)만 하고 뭉치지 않으면, 제2의 히틀러가 탄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