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MBC, ‘피해호소인’ 시험문제 사과하고 재시험 결정
MBC, ‘피해호소인’ 시험문제 사과하고 재시험 결정
“논리평가 취지였지만 사려깊게 못살펴… 피해자‧응시자에 사과” 재시험 치르기로

MBC가 신입기자 입사시험 논제로 고 박원순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 호칭을 두고 “피해호소인(피해고소인)’과 ‘피해자’ 중 어떤 단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데에 사과문을 냈다. MBC는 해당 논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MBC는 14일 오후 “논술 시험 출제에 대해 사과드립니다”란 제목의 입장문을 내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13일 실시한 공채 필기시험을 두고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고 밝힌 뒤 “언론인으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닐 뿐더러 관심 사안도 아니고, 논리적 사고와 전개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핵심취지였다”고 했다.

MBC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MBC는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에 응시한 취재기자 및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해 재시험을 치르겠습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일정을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서울 상암동 MBC본사 사옥. ⓒ연합뉴스
▲서울 상암동 MBC본사 사옥. ⓒ연합뉴스

MBC는 13일 MBC 신입기자 공채 논술시험을 진행하면서 논제로 고 박 시장을 고발한 피해자 호칭을 물은 뒤 시험 응시자들과 피해자 측 대리인, MBC 사내 노조들의 비판을 받았다. 여권이 고 박 시장에게 제기된 성폭력 사건에 이례적으로 ‘피해자’ 호칭을 쓰지 않아 비판을 받고 용어를 정리했던 상황에서 언론사가 현재 진행형인 사건에 대해 다시 논제로 쟁점화했다는 지적이다. MBC는 지난 7월 여권의 ‘피해호소인(고소인)’ 명명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 당시 정의당이 ‘피해자’ 호칭을 쓰겠다고 밝혔던 15일께부터 보도에 피해자란 표현을 사용해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소인이 맞음 2020-09-15 05:17:13
검찰과 언론은 '고소인', 본인과 변호인은 '피해자'라고 부르는 것으로 해외에는 거의 합의가 되어 있는데, 우리나라 페미들만 유독 난리임. 시험문제로 출제한 것은 잘못된 판단인 것 같고

바람 2020-09-14 18:18:36
난 이 이슈를 통해 과거를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이탈리아 무솔리니는 사회주의자 기자(핵심)였으면 파시즘을 만들었고, 독일의 히틀러가 따른 인물이다. 둘의 공통점은 민주노조/단체를 다 박살 내버렸다. 법이 왜 중요한지 알겠는가. 법의 사각지대(조금이라도 의심되면)를 통해 다 엮어서 즉결심판해 죽여버린다(과거). 역사는 반복된다. 반복되는 역사에서 실수하지 않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