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윤영찬 논란에 언론 노동자들 “양당 행태에 강력 항의”
윤영찬 논란에 언론 노동자들 “양당 행태에 강력 항의”
언론인 단체 공동성명, 포털에 “국회 호출 아닌 이용자 노동자 ‘공적 책임’ 요구에 답하라”

언론인 단체인 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한국PD연합회는 14일 공동 성명을 내고 포털과 정치권의 공생 관계를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끊이지 않는 포털 장악 논란의 역사]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 다음에 외압 행사를 지시하는 내용의 메신저 대화를 한 사실이 드러나자 국민의힘은 ‘드루와 게이트’로 명명하고 대응 법안을 내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언론인 단체들은 이번 논란에 대해 “낯설지 않은 광경”이라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부터 관련 논란이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은 네이버(당시 NHN)와 카카오(당시 다음) 대표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 포털 뉴스 배열이 편향적이라고 주장했다.  2016년 새누리당은 포털 뉴스가 ‘친민주당’ 편집을 한다는 분석 보고서를 공개하며 정치 공세에 활용했다. 정치권은 ‘드루킹’ 사건에서는 포털 댓글을, 조국 전 장관 국면에서는 실시간 검색어를 문제 삼았다.

▲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했다. 한 여당 의원이 연설 도중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후 이 의원은 윤영찬 의원으로 드러났다. 사진=민중의소리.
▲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했다. 한 여당 의원이 연설 도중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후 이 의원은 윤영찬 의원으로 드러났다. 사진=민중의소리.

언론인 단체들은 이번 논란의 원인이 ‘포털과 정치권의 관계’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언론인 단체들은 “올해 초 민주당이 의원회관에 ‘네이버 관계자 절대 출입금지’라는 공지를 붙인 것은 그동안 정치권이 여야를 막론하고 포털과 얼마나 밀착해 왔는지 방증하는 해프닝”이라고 지적했다.

정치권은 독점적 뉴스 유통 사업자인 포털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고, 규제가 없는 신사업에 진출하는 포털은 규제를 막고 유리한 제도 개선을 위해 정치권에 소통 창구인 ‘대관’인력을 두고 있다.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대목이다. 

언론인 단체들은 “부적절한 문자 메시지를 여야 간 정쟁 소재로 삼는 두 정당의 행태에 강력히 항의한다”며 “항의할 것이 있다면 ‘방문’이나 ‘호출’이 아니라 시민과 언론노동자가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통해 법률 개정이라는 자신들의 직무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입법권을 무기 삼아 포털 사업자를 압박하고 포털사업자는 법망에 포획되길 회피하며 정당을 최우선 독자로 삼아온 공생 관계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언론인 단체들은 포털에 “10여 년이 넘도록 포털 사업자들은 이용자 시민보다 정치권의 항의에 더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며 “모호한 뉴스배열원칙으로 알고리즘 뉴스 배열을 포장해서는 안 된다. 국회의 ‘호출’에 답하는 대관이 아니라 이용자 시민, 언론 노동자에게 뉴스 수집・배열 알고리즘에 어떤 사회적 가치를 담고 공적 책임을 이행할 것인지 스스로 밝힐 때”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9-14 18:40:35
언론을 보면 가끔 정말 역겹다. 포털(네이버/카카오 주식 시총을 보라)은 1순위 돈을 가장 많이 번다. 모든 플랫폼 산업을 포털을 통해 이뤄지게 생태계(쇼핑/금융/웹툰/메일/영화/지식인)를 조성하고, 여기에 자극적인 이슈와 3s(sex, sport, screen)는 필수다. 그리고 두 번째가 대주주(재벌/대기업/건설회사/기득권/우리사주조합<집단이익이 최우선>)의 말을 듣고 민심을 움직이는 언론이다. 대주주가 기득권인데, 일반 국민을 위하는 보도를 하겠는가. 사회적 공기라는 언론들의 이런 집단행동을 계속 보면 진심으로 구토가 나온다. 당신들의 집단행동에 국민이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