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靑 출입기자 출신 김예령 첫 논평 주제는 ‘언론자유’
靑 출입기자 출신 김예령 첫 논평 주제는 ‘언론자유’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윤영찬 행태, 민주주의 근간 흔드는 위협”…“‘언론자유 민주주의 근간’ 문재인 발언 유효한가”

청와대 출입기자 출신 김예령 신임 국민의힘 대변인이 ‘언론자유’를 주제로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의 첫 논평을 냈다. 

김 대변인은 14일 “윤영찬 의원의 행태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든 심각한 위협이다”라는 논평에서  “포털이 정치 편향적 편집을 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뉴스 배열에 대한 심의는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킨다”는 5년전 네이버 부사장 재직 당시 윤 의원이 국정감사에 출석해 발언한 내용을 인용하며 “하지만 5년 만에 윤 의원은 완전히 이율배반적인 태도를 취해 언론인들은 물론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줬다”고 지적했다. 

지난 8일 윤 의원이 포털 카카오의 뉴스배열을 문제 삼은 것을 비판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은 등 떠밀려 사과를 하며 ‘포털 노출 과정의 형평성에 대한 의문’이라고 덧붙였는데, 너무나 비겁하기 짝이 없다”며 “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캠프 출신이자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던 인물 아닌가. 공정과 정의, 언론민주주의를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언론정책 수장이었던 인물이어서 문제는 더욱 심각해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 김예령 당시 경기방송 청와대 출입기자(왼쪽)가 지난해 신년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모습. 사진=YTN 화면 갈무리
▲ 김예령 당시 경기방송 청와대 출입기자(왼쪽)가 지난해 신년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모습. 사진=YTN 화면 갈무리

 

또한 “윤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으로 누구보다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책임져야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며 “‘언론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기본이고 근간이다’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 유효하다면 윤 의원의 사과 아닌 사과와 이낙연 대표가 주었다는 엄중 주의로 끝날 일이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검찰수사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이 직권남용으로 고발된 이 시점에서 검찰은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우리 민주주의가 퇴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는 과방위원 사보임은 물론 엄중한 징계로, 국민께서 주신 권한이 결코 남용되어선 안 된다는 것을, 사명감을 갖고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경기방송 기자로 재직하며 청와대를 출입하던 지난해 1월 신년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며 “대통령께서 현 정책 기조를 바꾸시지 않는 이유와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소위 ‘돌직구’ 질문을 던져 화제가 됐다. 당시 문 대통령 지지층에게 ‘무례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놀면뭐하니 2020-09-14 13:58:21
김예령씨 본인이 그런 질문할 자격이나 됩니까..? 이명박근혜 시절에 정권 나팔수나 했던 ㅆㄺ가...

평화 2020-09-14 12:24:58
양심이란 무엇일까요. 정의란 무엇일까요. 언행일치란 무엇인가요. 그대에게 진심으로 묻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