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윤미향 남편, 보수 유튜버·기자들 형사고소
윤미향 남편, 보수 유튜버·기자들 형사고소
손해배상청구소에 이어 형사고소까지… “고의로 왜곡 사실 전파해 명예훼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배우자인 김삼석 수원시민신문 대표가 11일 보수 유튜버들과 언론사 기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김 대표는 지난 8일 이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김 대표가 공갈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 무죄 뒤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됐는데, 이들 보수 유튜버들과 기자들이 1심 판결 내용을 그대로 인용 보도해 자기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김 대표가 고소한 인사들은 유튜브채널 ‘전여옥 TV’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등 보수논객과 월간조선·조선일보 기자, 세계일보 편집국장·기자, 문화일보 편집국장·논설위원, 뉴데일리 편집국장·기자 등 총 25명이다.

▲ 유튜브채널 ‘전여옥 TV’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전여옥TV 화면 갈무리.
▲ 유튜브채널 ‘전여옥 TV’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전여옥TV 화면 갈무리.

이를 테면 전 전 의원은 지난 5월 “여자조국 윤미향, 남편은 공갈범!”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에서 “제일 치사한 게 뭐냐면 그동안 지방신문이라든가 인터넷신문 등을 만들어서 막 삥 뜯는 사람들이에요… 김삼석이란 인간이 디지털신문, 수원 무슨 신문 두 가지를 만든 거예요. 그래서 김삼석이라는, 말하자면 공갈 혐의로 완전히 사기 행각을 벌여 갖고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인터넷뉴스, 유튜브, 블로그 등 정보통신 매체를 이용해 뉴스 보도, 여론형성에 종사하는 피고소인들은 고소인(김삼석 대표)이 무고하게 기소돼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사실을 잘 알고 있거나 조금만 검색하면 손쉽게 무죄 판결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지위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에 반대되거나 반대 진영에 있는 자들을 비방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고의로 왜곡된 사실을 전파해 고소인 명예를 훼손한 것이 이 사건 실체”라며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벌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9-11 19:25:27
"김 대표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에 반대되거나 반대 진영에 있는 자들을 비방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고의로 왜곡된 사실을 전파해 고소인 명예를 훼손한 것이 이 사건 실체”라며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벌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언론은 따옴표 저널리즘으로 언론의 자유를 주장할 것이다. 언론의 자유만 외치면 대부분 최종심 무죄 아닌가. 그에 비해, 의도적인 왜곡/허위/거짓말보도로 국민은 얼마나 더 아파해야 하나. 최종심까지 가려면 변호사비도 만만치 않은데, 언론은 회사가 내주면 끝 아닌가. 국민의 고통과 트라우마는 끝이 없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