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목숨걸겠다”던 손혜원 ‘불법투기’ 유죄에 “납득 어렵다”
“목숨걸겠다”던 손혜원 ‘불법투기’ 유죄에 “납득 어렵다”
서울남부지법 “공직자 신뢰 크게 훼손”, 보좌관 징역1년, 지인 징역10월 집유 2년 선고   

목포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한 뒤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로 기소된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징역 1년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손 전 의원과 함께 부동산을 매입한 보좌관 조아무개씨에겐 징역 1년, 손 전 의원에게 부동산을 소개한 지인 정아무개씨에겐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손 전 의원은 2017년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해 2019년 1월까지 조카와 지인,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등 명의로 목포 재생사업 구역에 있는 부동산 14억원 상당을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손 전 의원이 국회의원 지위를 이용해 목포시청과 국토교통부에서 비공개 개발자료를 받았고 이를 활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보고 지난 6월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손 전 의원은 이미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이 언론에 많이 나와 ‘보안자료’가 아니라며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고, 목숨을 내놓으라면 그것도 내놓겠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 '목포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지지자들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 '목포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지지자들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박성규 부장판사는 12일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 전 의원에 대해 “공직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크게 훼손한 이 사건 범행은 청렴한 공직사회 형성을 통해 선진국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는 우리 사회에서 시정되어야 할 중대한 비리”라며 “피고인들은 법정에 이르끼까지 이 사건 범행 극구 부인하는 등 개선의 여지 보이지 않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선고 직후 손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검찰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들인 유죄 판결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그러나 아직 진실을 밝힐 항소심 등 절차가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실체적 진실을 알리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미정 2020-08-13 10:33:38
어이없다. 부장판사의 이름을 기억해 놓자~

국민 2020-08-13 00:37:20
징역형 받은 손혜원 법정구속 아닌가??

솜씨꾼 2020-08-12 17:04:24
1심은 검찰 체면 살려주려고 손혜원에게 1년6개월 구형했지만,
3심 까지 가면 무조건 무죄판결 나리라 믿는다.
왜냐하면, 여, 야 안가리고 뒤에 줄 서서 기다리는 국회의원들이 구명운동이라도
하지, 물건너 불 보듯 가만이 쳐다 보고만 있지 않을 것 같아서 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