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아파트 리모델링추진위원장 신분으로 리모델링 우호 보도 논란
아파트 리모델링추진위원장 신분으로 리모델링 우호 보도 논란
이데일리 기자에 안팎에서 문제 제기… 기자 “리모델링은 트렌드, 우리 아파트 기사 아냐”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경제지 기자가 아파트 리모델링 장점과 타당성을 강조하는 우호적 보도로 구설에 올랐다.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는 보도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는 경기도 소재의 한 아파트 동대표 겸 리모델링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다. K기자는 지난달 16일 치러진 아파트 동대표 선거에 출마했고 당선됐다. 그는 이 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위원장을 동대표가 되기 전부터 맡고 있었다.

그가 이 같은 직책과 역할을 맡은 후 보도하고 있는 아파트 리모델링 기사가 사내 안팎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0일 이데일리 기사.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0일 이데일리 기사.

그가 작성한 “[복덕방기자들] 이렇게 했더니…‘옆 단지보다 1억 올랐다’”(7월30일), “[복덕방기자들] 아파트리모델링 추진했더니…옆 단지 보다 1억↑”(7월31일), “[복덕방기자들] 아파트리모델링 전후 보니…‘우리집 맞아?’”(7월31일), “리모델링 추진단지 ‘고밀재건축, 관심 없다’”(8월5일) 등 4개 기사의 경우 아파트 리모델링에 우호적 기사로 분류된다.

그는 기사에서 아파트 리모델링과 재건축을 비교하며 “리모델링은 재건축과 달리 아파트를 지은 지 15년만 흘러도 사업이 가능하다. 재건축은 통상 용적률이 200% 이하일 때 사업성이 좋다고 할 수 있기 때문에 200% 이상 단지는 재건축보다는 리모델링을 선호한다”고 설명한 뒤, 리모델링을 추진 중인 서울 소재의 아파트를 예시로 들고 “시세는 얼마나 뛰었을까. 조합설립전 전용74.49㎡ 기준 4억7000, 80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조합 설립 후 한 달 만에 최고 5억9700만원까지 약 1억원이 뛰었다”고 보도했다. 아파트 시세 상승 등 재건축과 비교해 아파트 리모델링이 갖는 장점을 설명한 것이다.

▲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1일 이데일리 기사.
▲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1일 이데일리 기사.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0일 이데일리 기사.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집값이 오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0일 이데일리 기사.

지난달 동대표가 된 후 K기자는 자신의 SNS에 “(아파트 동대표) 몇 주 전 됐는데 아무도 안 하니 그냥 된 거 같다. 이제 기존에 계시는 동대표 분들을 설득해야겠죠? 하나하나 저희 아파트 입주민께서 원하는 바를 천천히 설명하면서 아파트 가치를 높여야 하는 명분에 관해”라며 “저는 저희 아파트리모델링 추진 사업을 꼭 이루고 싶기에 가치 높이기를 할 것이고 동시에 리모델링추진위원장도 겸하고 있다”고 썼다.

K기자는 “입대의(입주자 대표 회의)에서 동의를 안 한다면 설득을 끝까지 해보고요. 그래도 안 하겠다면 독립적으로 추진해야죠? 동대표를 탈퇴하고서라도…”라며 자신의 아파트 리모델링 추진에 의지를 피력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대한 보도는 아니지만, 이 같은 기사에 이데일리 안팎에서 뒷말이 나온다. ‘이해관계 충돌’ 아니냐는 비판이다. 이데일리 A기자는 “(K기자는) 리모델링추진위원장을 하고 있는데 그가 리모델링 타당성을 보도하는 것을 누가 순수하게 보겠나. 재건축 조합장인 기자가 재건축 기사를 쓴다면 누가 그걸 좋게 볼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건설부동산부를 오래 맡은 경제매체의 B기자는 “문제가 많다고 본다. 자기 아파트를 다룬 게 아니더라도 자신의 이해관계와 직결된다. 규정 저촉을 언급하기 전에 기자의 도의상 선을 넘은 보도”라고 지적했다. 종합편성채널 소속의 C기자는 “객관적 기사 작성이 가능할까”라며 “증권 출입 기자도 주식 투자하면 안 된다. 이익 상충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서울 등촌 부영아파트가 리모델링한 후기에 대해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1일 이데일리 기사.
▲자신이 살고 있는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추진위원장 겸 동대표를 하고 있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K기자가 리모델링을 하면 서울 등촌 부영아파트가 리모델링한 후기에 대해 보도했다. 사진=지난달 31일 이데일리 기사.

기사가 사내 규정상으로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내부에서 나온다. 이데일리 ‘취업규정’ 중 ‘기자윤리강령’을 보면, 개인적으로 이해관계에 있는 사람이나 집단의 기사를 작성하거나 게재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규정한다. 또 업무와 관련된 업체나 단체 사업에 개인적으로 관여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K기자는 11일 미디어오늘에 “부동산부 기자로서 부동산에 관한 전문적 지식을 얻고 이를 기사화하고 싶어 동대표 및 임시 리모델링 발족 추진위원회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다. 현재 공인중개사 공부도 틈틈이 하며 부동산 전문 기자로서 발돋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K기자는 “현재 부동산 분야 이슈가 리모델링 아니면 재건축이다. 리모델링이 트렌드”라며 “우리 아파트에 관한 기사를 쓰지 않았다. 리모델링을 하자고 아파트 주민들을 설득하는 과정은 기사로 설득하는 게 아니다. 구두로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오늘은 김상헌 이데일리 편집국장에게도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12 15:54:47
이데일리. 혹시나 하면 역시 나네. 제발 사회적 공기의 역할이 싫으면 그만두라. 왜 온갖 정의로운 척하면서 이런 짓을 하는가.

K신우 2020-08-12 15:05:54
아,,, 슈발 기레기가 양아치 새끼인 줄 다 알잖아? 찌라시 좀 돌리면 어때서 그래? 그리고 리모델링해서 1억 푼돈 좀 버는게 뭔 죽을 죄라도 지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