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구례상인회장 “우리 좀 살려달라” 文 “최선 다하겠다”
구례상인회장 “우리 좀 살려달라” 文 “최선 다하겠다”
[긴급점검 국무회의 현장 연결] 대통령 전남 경남 피해상황 청취…김영록 김경수 지사 “구례, 하동 등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이번 최장 장마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 가운데 하나인 전남 구례군과 경남 하동군 주민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구례군 상인회장인 이을재 지역자율방재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중 문재인 대통령과 화상연결을 통해 당시 폭우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7일 오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8일이 구례 5일시장 장날이라 새벽 6시부터 상인들이 나와 물건을 핀(편) 사람이 있고, 할까 말까 한 분도 있고, 기다리고 있었다”며 “구례 지역에서 제일로 약한 지역을 한번 가보니 가자마자 물이 둑을 넘고 도로를 넘어서 물밀듯이 갑자기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급박한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단장은 “그래서 상인회 사무실로 바로 뛰어와 ‘물건은 그대로 놔두고 사람만 빨리 빠져 나오라’고 계속 방송해 물건은 두고 사람만 다행히 다 빠져나와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피해가) 어마어마하게 많은데 어떻게 더 말로 표현을 못하겠다”며 “우리 대통령님, 제발 좀 여기 도와주셔야지, 이래 갖고는 더구나 노령화 시대에 우리 구례는 이렇게 산 좋고 물 좋고 공기 좋고 참 인심 좋은 아름다운 곳에 노인들이 코로나19 한명도 걸린 사람없이 이렇게 잘 나가고 있는데, 느닷없이 물 난리가 나서 어떻게 하겠습니까”라고 개탄했다. 이 단장은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제1순위로 해서 정말로 우리 좀 살려달라”며 “발 벗고 일어나게끔 저희들도 총 동원해서 열심히 하겠다. 정말 제발 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구례를 포함해 전남 전 지역에 일어난 집중호우 침수 피해에 국민들과 함께 아주 가슴 아파하면서 보고 있다”며 “재산상의 피해가 있었지만 상인회장을 비롯해 아주 빠르게 대처한 덕분에 인명피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아 치하 말씀을 드린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재산 피해와 망연자실함은 충분히 상상이 간다”며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지정하는 것을 비롯해 하루빨리 복구가 이루어지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 말씀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화상연결이 된 김영록 전라남도 지사는 전라남도 지역 피해상황과 관련 △곡성과 구례, 담양 등에서 3187명의 이재민이 발생, 1547명 귀가, 아직 1640명 미복귀 상태 △도로 117개소, 하천 104개소, 상하수도시설 59개소, 또 경전선과 전라선 등 2개의 노선의 철로가 유실 또는 침수, 도로 복구 완료했으나 3개소는 미개통 △상수도 관로 유실과 취정수장의 침수로 4개의 시군에 1만3000여 세대 급수 중단됐으나 오늘부로 급수재개 등을 보고했다. 특히 사유시설의 경우 김 지사는 △주택 2338동 파손 △농경지가 7260ha 침수 △가축이 34만마리 폐사 △양식장 20개소 침수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에 따라 김 지사는 구례, 곡성, 담양, 장성, 화순, 나주 등의 경우 정밀한 피해조사 전이라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을 건의 드린다고 요청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산청 일부 지역의 경우 665mm의 비가 내리고, 화개장터가 있는 하동 화개지역에도 527mm의 집중호우로 불가항력적인 호우 피해 상황이 있었다며 △하동군 경우 화개장터를 포함한 화개면이 섬진강의 지천인 화개천 범람으로 거의 2m 침수 △낙동강 제방이 유실된 창녕 지역의 경우 그 일대 침수 △낙동강의 지류인 황강도 제방 유실로 합천 일부 지역이 침수피해를 입었다고 보고했다. 김 지사는 전체적으로 △775명 대피, 현재 559명 귀가, 216명 아직 대피 중 △14개 시군에서 총 497건의 피해 중 공공시설 127건, 현재 117건은 응급복구 완료 △농경지 735.6ha 유실, 현재 약 3분의1은 퇴수작업 완료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도 “하동은 섬진강 유역이고, 합천은 황강 유역”이라며 “다 국가하천 유역이고, 국가하천의 관리 과정에서 발생한 피해이기 때문에 하동과 합천 지역은 정밀조사 이전이라고 전남지사께서 건의 드린 대로 경남도 하동과 합천의 경우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하게 지정해 주실 것을 건의드린다”고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번 섬진강과 낙동강 제방 유실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원인 파악과 동시에 하천 관리 시스템도 전면적인 점검을 함께해달라”며 “하천 관리 계획은 국토부에서 세우고, 물 관리는 환경부에서 하는 이원화된 구조여서 제방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이번 조사를 통해서 정밀하게 점검을 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런 재난이 닥쳤을 때 지방정부가 중간에서 역할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평소에 갖춰져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댐에서 방류량을 급격하게 늘릴 때 사전에 지방정부에 사실을 미리 충분히 지역 주민들에게 고지할 수 있을 정도의 시간이 있어야 하는데, 이번 경우 시간이 촉박해서 위험한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11 18:54:28
진영을 떠나, 어려울 때 공조하지 않으면 그 나라의 미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