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검언유착 오보’ 논란 속 KBS 보도본부장 중간평가 주목
‘검언유착 오보’ 논란 속 KBS 보도본부장 중간평가 주목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 취임 1년 중간평가 투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에 대한 중간평가 투표가 11일부터 나흘 동안 진행된다. 중간평가 투표는 취임 1년이 경과한 시점에 시행된다. 최근 KBS에서 벌어진 ‘검언유착 오보’ 사건 후 진행되는 투표이기 때문에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와 KBS노동조합은 11일부터 김 본부장에 대한 중간평가 투표를 시행한다. 김 본부장은 지난해 8월5일 취임했다. 

이번 중간평가 투표는 14일까지 나흘 동안 진행된다.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다. 투표 방법은 모바일 투표로, 특파원 등은 이메일 투표가 가능하다. 

투표 대상은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노동조합 조합원 등 577명이다. 투표 결과는 투표 종료 후 결과가 집계되는 즉시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공표된다. 

▲김종명 KBS보도본부장.
▲김종명 KBS보도본부장.

이번 중간평가는 공교롭게도 ‘KBS 검언유착 오보’ 국면에서 치러진다. KBS ‘뉴스9’은 지난달 18일 “유시민 총선 관련 대화가 스모킹 건…수사 부정적이었던 윤석열도 타격”이라는 제목의 리포트에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과의 대화 녹취를 보도했으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었다. KBS는 자사 보도에 사과하고 해당 리포트를 삭제했다. 

KBS 노사는 지난달 30일 공정방송위원회에서 문제가 된 보도에 외부 인사들의 청부가 없었다는 것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지만 공방위에 참여했던 소수노조 등은 ‘제3자 개입설’을 주장하며 양승동 KBS 사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 본부장 취임 이후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에서 발표한 자체 신뢰도 조사 지수는 긍정적이다. KBS 공영미디어연구소가 지난해 3분기(9월25일~26일) 발표한 ‘신뢰하는 방송사 뉴스’를 보면, JTBC 27.8%, KBS 15%, YTN 13.5%순이었으나 2020년 1분기(3월26일~28일) 조사에서는 KBS가 처음으로 1위(KBS 20.8%, JTBC 20.0%, MBC 15.9% 순)를 차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두산 2020-08-11 15:07:53
KBS가 똥볼 찬 날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했다. 기존의 보도 스탠스와 너무도 달랐기 때문에, 이러다가 오보라고 자폭해서 한동훈을 띄워주려는거 아니냐는 의견들도 있었다.
그리고 다음 날 고스란히 그대로 되었다.

바람 2020-08-11 14:39:56
YTN, 연합뉴스와 일반 민영신문의 중간평가를 비교해보라. 민영신문은 대부분 80~90%고, 정부 지분이 조금만 있다면 50~60%일 것이다. 왜 그럴까? 지금 한국 언론의 높은 자유도와 관계가 있다. 자유도 높으면 본인의 속마음을 쉽게 꺼낸다. 그러나 민영언론은 대주주의 눈치를 여전히 본다(사실상 대통령보다 인사권을 가진 대주주가 더 무섭지 않나). 언론 자유지수가 낮아지면, 대부분 80~90%로 변할 것이다. 자유로우면 말하는 사람이 많아지지만, 언론 자유도가 낮아져 권위에 눌려 버리면 스스로 저항을 포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