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방통위원장, 조선·중앙일보 언론중재위 제소한다
방통위원장, 조선·중앙일보 언론중재위 제소한다
‘검언유착’ MBC 단독보도 사전 인지 ‘권언유착’ 보도에 정정보도 및 1억원 손해배상 요구 할 듯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채널A 기자의 협박취재 및 검언유착 의혹을 최초보도한 MBC 리포트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며 ‘권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중앙일보 기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다. 한 위원장은 해당 언론사에 정정 보도와 함께 각각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선일보는 “방송 관장하는 분, 한동훈 내쫓는 보도 곧 나간다고 전화”란 6일자 기사에서 권경애 변호사가 5일 새벽 2시경 올렸다 삭제한 페이스북 게시글을 전하며 “권 변호사 글에 따르면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현 정부의 고위직이 MBC의 관련 보도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 특히 그 인물은 MBC의 해당 보도가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는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 대목을 두고 “이 사건이 여권과 친정부 매체들이 주장하듯 ‘검·언 유착 사건’이 아니라, 정부 고위직까지 개입된 윤석열 총장의 측근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기 위한 ‘권·언 유착 사건’일 가능성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증언”이라고 해석했다. 

중앙일보는 같은 날 “고위 인사, MBC 뉴스 직전 한동훈 보도 나갈 거라 전화”란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며 “채널A가 갑자기 재승인 보류 결정을 받은 데 대해 MBC의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 보도가 영향을 미쳤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보도했다.

권경애 변호사는 자신이 삭제한 페이스북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6일 오후 “3월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다”며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당일 MBC 단독보도는 오후 8시경 나왔다. 권 변호사는 앞서 자신의 글을 기사화하지 말라고 했으나 조선·중앙일보는 공익적 차원에서 기사화한다고 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한상혁 위원장은 지난 6일 기자들과 만나 조선·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기사 프레임이 완전히 잘못된 것이다. 사전에 (MBC 보도를) 인지하고 얘기하거나 그런 게 아니다. 검찰 수사의 강압성에 대해서 아는 변호사와 얘기 나눈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기사 제목만으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판례도 있다. 잘못된 관행은 고쳐야 한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상혁 위원장과 권경애 변호사 간 통화를 통해 MBC 보도를 둘러싼 ‘권언유착’ 공세를 강화하려던 보수신문에서는 권 변호사가 당시 글의 오류를 인정한 뒤 현재 마땅한 후속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 당시 통화는 방통위원장이 사적 공간에서 밝힌 정치적 의견에 불과하다는 해석이 힘을 얻는 상황 탓이다. 이들 신문사는 한 위원장이 공인인 점과 보도의 공익성을 강조하며 무죄를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 

한 위원장은 11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상대로 정정보도와 1억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이들 언론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 (8월12일 오전 11시 제소 사실 추가) 

 

방통위원장이 민변 출신에 2017년 방문진 이사? 모두 오보 

이런 가운데 중앙일보는 지난 7일 “한상혁 ‘한동훈 문제 많다 말한 건 전병헌 관련 수사 얘기’”란 제목의 기사에서 “한 위원장은 2017년 전병헌 전 수석 수사가 진행될 당시에는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를 맡고 있었다”며 허위사실을 보도하기도 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2009년 8월부터 2012년 7월까지 방문진 이사를 맡았다. 최근까지 MBC와 ‘특수관계’였다는 점을 강조하려다 허위사실을 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계일보는 6일 “한상혁VS권경애, 민변 선후배 어쩌다 대척점 섰나”란 제목의 기사에서, 문화일보는 7일 “한상혁·권경애·최강욱·황희석, 민변출신…얽히고설킨 관계”란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으나 한상혁 위원장은 민변 출신이 아니다. 민변 출신이라는 걸 강조하려다 오보를 낸 것이다. 조선일보 또한 8일 기사에서 “한상혁 위원장과 권경애 변호사는 민변 선후배 사이다”라고 보도했으나 여전히 고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민변 사무총장 출신 강문대 변호사(전 청와대 사회조정비서관)는 “난 총장을 했는데도 이분(권경애 변호사)을 전혀 모른다. 본인도 (민변 출신이란 보도를) 원치 않는다고 했다는데 언론은 제발 자중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레기 2020-08-10 20:18:55
좃선하고 종양일보는 그렇다치고 권경애란 쌍나불대는 뇬은 왜 그냥 놔두지?

다없어져버려라 2020-08-10 20:47:59
오래된언론사라고다정론지는아니다결코

바람 2020-08-10 18:12:42
"우리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다, 이명박 정부가 조선일보와 한판 붙자는 겁니까" <<< 이는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아니면 해결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