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통합당, ‘보도개입 이정현’ 사례 적시해 한상혁 검찰에 고발
통합당, ‘보도개입 이정현’ 사례 적시해 한상혁 검찰에 고발
통합당 과방위, 국가공무원법·업무방해 등 ‘권언유착’ 의혹 고발…김종인 “검언유착 인위적으로 만들었나”

미래통합당이 ‘권언유착’ 의혹이 있다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권경애 변호사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통화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한동훈 검사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윤 총장 이야기나 쫓아낸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지만 통합당에서는 진상을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박성중 의원과 같은 상임위 소속 조명희·허은아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한 위원장을 방송통신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통합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참사 보도 개입 혐의로 100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은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사례를 고발장에 넣었다.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왼쪽부터 조명희 위원, 박성중 간사, 허은아 위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권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방통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러 가는 모습. 사진=민중의소리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왼쪽부터 조명희 위원, 박성중 간사, 허은아 위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권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방통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러 가는 모습. 사진=민중의소리

 

앞서 통합당 과방위 의원들은 10~11일 정도에 과방위 차원에서 긴급현안 질의를 열 것을 여당에 제안했지만 여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통합당은 고발과 함께 이 사안 관련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번에 서울중앙지검에서 실시한 검언유착 관계를 보면 어떠한 상황을 인위적으로 만들어내려고 그런 수사를 벌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수사 결과가 명확히 밝혀지지도 않고 그 사이에 권언유착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다.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이 사건에 개입한 것을 보면서 과연 한국에 언론과 형사사건을 집행하는 검찰이 제대로 자기의 몫을 다 하고 있는지 굉장히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방송은 공정이 생명이고 이를 감독하는 방통위와 위원장은 훨씬 더 엄격한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법이 요구하고 있지만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위법한 언행이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의 폭로로 일부가 드러나서 우리 당은 고발까지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권언유착에 대한 현안질의조차 거부하고 있다”며 “조속히 과방위원회를 열어서 긴급 현안질의에 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10 17:12:30
어이가 없네. 꼼수 부리지 마라. 진실은 반드시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