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방통심의위 제재 앞둔 ‘프로듀스 시리즈’ 놓쳐선 안 될 사실
방통심의위 제재 앞둔 ‘프로듀스 시리즈’ 놓쳐선 안 될 사실
프듀X진상규명위원회 “방통심의위, 시즌1 문자 투표 결과 조작 놓치고 있다”

CJ ENM 채널 Mnet의 ‘프로듀스’ 4개 시리즈에 대한 최종 징계 수위가 10일 결정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위원장 강상현)는 이날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Mnet ‘프로듀스 101’(2016년 2월19일), ‘프로듀스 101 시즌2’(2017년 5월5일, 6월16일), ‘프로듀스48’(2018년 8월31일), ‘프로듀스X 101’(2019년 5월31일, 7월12일, 7월19일) 등이 방송심의규정 ‘객관성’ 조항을 위반했는지 심의한다.

▲프로듀스 4개 시리즈 CI.
▲프로듀스 4개 시리즈 CI.

앞서 방통심의위 방송심의소위원회(방송소위·위원장 허미숙)는 지난달 22일 4개 프로그램에 대해 각각 법정제재 ‘과징금’을 의결했다. 과징금은 방송법상 최고 수준의 징계다.

[관련기사 : 프로듀스 시즌 4건 각각 ‘과징금’ 결정 “초유의 사기 행위”]

방송소위는 심의위원 5인이 심의하고, 전체회의는 9인 전원이 참석해 한 번 더 심의한 후 최종 의결하는 절차다. 전체회의에서도 과징금 수위가 유지되면 다음 전체회의에서는 과징금 액수가 결정된다.

프듀X진상규명위원회는 미디어오늘에 방통심의위가 프로듀스 시즌1 ‘생방송 문자투표’가 조작됐다는 사실을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방통심의위가 시즌1 4차 생방송 문자투표 과정이 조작된 것을 빠뜨려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지난달 방송소위에서 이소영 심의위원이 “시즌1에서는 총 4명의 순위가 변경됐느냐”고 묻자 임형찬 CJ ENM 전략지원실 부사장은 “전체적으로 시즌1, 2, 3, 4에 대해 그 순위 조작 정도나 영향, 그런 것들에 차이가 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어 이 위원은 “시즌1에서는 1차 선발 대상자 4명에 대한 순위가 조작됐다고 했고, 시즌2의 경우 1차 선발 대상에서 2명, 최종 선발자 대상에서 2명, 이런 식으로 변경됐고, 시즌3에서는 최종 멤버 선정 단계에서 미리 12명을 선정했다는 게 판결 내용인 것 같다. 맞느냐”라고 질문하자 임 부사장은 “예”라고 말했다.

이 대화 과정을 두고 프듀X진상규명위와 소송대리인인 MAST 법률사무소는 “시즌1도 4차 생방송 문자투표(최종 선발) 과정이 조작됐고, 데뷔조 그룹인 아이오아이 멤버 1명이 조작으로 선발됐다는 사실이 검찰 수사 결과를 통해 드러났다”고 전했다.

프듀X진상규명위 관계자는 “심의위원들이 검찰 공소장에 적시된 대로 시즌2와 시즌3, 시즌4에 대해서는 구분해서 잘 지적한 것 같다. 하지만 1년 동안 지속된 사건이다 보니 (불기소 이유서에 적시된 내용인) 시즌1 생방송 문자투표 조작 사실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통심의위가 프로그램별로 과징금을 부과한다면 과징금 액수는 최대 1억2000만원이 예상된다. 2000만원을 기준으로 1000만원을 가중하거나 감경할 수 있다. 논란이 컸던 프로그램인 만큼 심의위원들이 프로그램마다 1000만원을 가중한다고 결정하면 최대 1억2000만원의 과징금이 예상되는 것이다. 방통심의위가 회차별로 과징금을 부과한다면 이보다 더 커질 가능성이 크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10 13:59:47
"지난달 방송소위에서 이소영 심의위원이 “시즌1에서는 총 4명의 순위가 변경됐느냐”고 묻자 임형찬 CJ ENM 전략지원실 부사장은 “전체적으로 시즌1, 2, 3, 4에 대해 그 순위 조작 정도나 영향, 그런 것들에 차이가 있다”라고 답한 바 있다." <<< 이 사건은 대표적으로 국민을 우롱한 사건이다. 회사(관리 소홀, 방치, 관여)에도 징벌적 손해 배상제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