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윤도한 수석 “조선일보 허위보도 사과하고 정정보도하라”
윤도한 수석 “조선일보 허위보도 사과하고 정정보도하라”
윤도한 수석 정면반박, 권경애 변호사 주장 보도에 “권 변호사? 모르는 사람…전화못받았다고 답안해? 질문을 해야답하지”
조선일보 “전화를 안받아서”

MBC 검언유착 보도 전 대통령과 회의하고 방송관장하는 분이 전화했다는 권경애 변호사의 주장과 관련,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거론한 조선일보에 청와대가 허위보도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조선일보는 6일자 1면 머리기사 ‘“고위직, 한동훈 내쫓을 보도 나간다 전화”’에서 MBC가 3월31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취재협박 첫 보도를 하기 전에 ‘방송을 관장하는 분’으로부터 페이스북 글을 중단하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소개하면서, 전화한 당사자를 두고 윤 수석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거론했다. 조선일보는 기사 뒷부분에 “법조계에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과 관련해 윤도한 수석과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거론됐다”며 “윤 수석은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조선일보가 허위보도라고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현안브리핑에서 “저는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적이 없다”며 “저는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수석은 ‘윤 수석이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는 조선일보 보도를 두고 “상식적으로 질문이 있어야 답을 한다”며 “조선일보는 저에게 아무런 질문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단지 조선일보 전 청와대 출입기자로부터 두통의 부재중전화가 어제 밤에 있었을 뿐”이라며 “한 밤에 전화를 해서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 보도를 했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일부러 답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쓰기 위해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조선일보는 허위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하라”고 촉구했다.

조선일보는 접촉을 했는데 윤 수석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중식 조선일보 사회부장은 6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전화를 했는데, 윤 수석이 받지 않았다”며 “부재중 전화가 찍혀있다고 하지 않느냐”고 밝혔다. 조 부장은 “청와대 출입기자를 통해서도 접촉했는데, 전화를 안받았다”며 “더이상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조 부장은 윤 수석의 사과와 정정보도 요구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박국희 조선일보 기자는 6일 오후 SNS메신저로 미디어오늘에 보내온 답변을 통해 “기사에서 윤도한 수석이 전화했다고 썼느냐, 권 변호사를 윤 수석이 안다고 썼느냐”며 “대통령과 회의 하고 방송 관장하는 직책은 그 두 개정도가 거론된다는 취지 아니냐”고 밝혔다. 박 기자는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나 다 같은 표현 아니냐”며 “그냥 말 꼬투리 잡기로 보인다”고 썼다. 박 기자는 “법조팀 후배로 있는 전 출입기자가 전화를 했는데 안 받았다 하고, 현 출입기자가 했는데 안받았다고 한다”며 “본인은 기자할 때 한밤에 취재원에게 전화 해본 적이 없느냐. 실제 그 시간에 기사를 작성하면서 반론을 받을 필요가 있어서 전화를 시도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정보도와 사과요구에 “개인적으로 답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권경애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 가운데 ‘지난해 9월9일 조국 장관 임명 때 김오수 차관, 이성윤 검찰국장의 윤석열 검찰총장 배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관한 의견을 썼더니 민정에서 전화가 왔다, 입을 다물라는 직접 경고와 압박도 꽤 여러차례였다, 자신을 매장하는 것은 일도 아니겠구나 하는 두려움을 느꼈다’는 주장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사의 진위여부를 묻는 미디어오늘 질의에도 청와대는 답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질의에 “권 변호사가 주장한 부분은 알 수 없다”며 “한 변호사 밝힌 바에 따르면 그것도 MBC 보도 이전에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고, 한 위원장 말이 맞다면 권 변호사 주장이 사실이 아니며, 어떤 사람 주장했다고 해서 반드시 사실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민정에서 연락온 부분도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냐고 묻자 이 고위관계자는 “그 분의 주장일 뿐”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06 21:44:02
언론인들은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받아들이세요. 그대들 신뢰도 추락은 더 떨어질 곳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