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 재가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 재가
청와대 “내일부터 임기” 통합 “대북송금 북과 내통” 민주 “면책특권 뒤에 숨지말라”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국정원장에 임명했다. 미래통합당은 이인영 통일부장관에 이어 박지원 원장에게도 부적격이라면서 임명에 반대했다.

박 원장은 인사청문회에서 30억달러의 대북송금을 약속하는 서류가 나와 진위 여부에 논란을 빚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50분경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임명을 재가했다”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임기는 내일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북한 내통” “30억달러 지원 약속 이면 합의서”를 주장해온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국회 정보위원회 소속)는 이날 아침 YTN 라디오 출발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박지원 후보자가 원장에 부적격이라고 본다며 “본인은 (30억달러 지원 약속 이면 합의서에) 서명한 사실을 부인했으나 특검과 대법원 판결로 확인됐던 대북송금 문제는 판결문에 의하더라도 사실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한 측과 내통한 증거”라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미국과의 신뢰 측면에서 정보기관 수장에 믿음이 없으면 고급정보를 주지 않는다”고 했고, 학력문제의 경우 조선대에서 단국대로 편입할 때 조선대를 다닌 흔적이 없는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이 이면합의서 입수 경로를 두고 주 원내대표는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 공무원 출신이 그것을 저희들 사무실에 가지고 와서 이런 일이 있었는데 청문회 때 이것을 문제 삼아 달라고 해서 했던 것”이라며 “원본이 아닌 사본”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 시작 전부터 ‘적과의 내통’이라는 색깔론으로 비난을 일삼던 미래통합당은 이제 위조 의혹이 제기된 서류를 근거로 무분별한 흠집내기를 고수하고 있다”며 “인정할 수 없는 증거로 의혹 부풀리기에만 몰두한 미래통합당에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송 대변인은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엄중히 요청한다”며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이 문제를 공식화하라. 그런 결단이 있다면 미래통합당이 제기하는 의혹이 무엇인지 밝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28 19:01:40
외부세력이 개입하지 않으면, 특정집단은 절대 개혁이 안 됩니다. 국민만 보며 일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