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재명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무공천해야”
이재명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무공천해야”
민주당 당헌 근거로 “손실을 감수하더라도 무공천”… 8월 전당대회에는 선 긋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보궐선거에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인은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민주당은)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경우 공천하지 않겠다고 규정해놓지 않았느냐. 이걸 중대 비리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지자체장의 성폭력으로 현재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을 겨냥한 발언이다. 청와대조차 언급을 꺼리고 있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여권의 대선주자가 ‘중대 비리’로 규정했다는 점도 주목된다.

이 지사는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 공천하지 않는 게 맞는다”며 “우리 당원이나 민주당 지지자분들이 보시면 제게 무책임한 소리 아니냐 하실 수 있다. 당연히 엄청난 손실이고 감내하기 어려운 게 분명하지만 그래도 우리가 국민에게 약속했으면, 공당이 문서와 규정으로까지 약속했으면 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는다. 무공천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민주당 당헌 96조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이 지사는 “도저히 정치적으로 (무공천하는 것이) 어렵다면 저는 당이 국민에게 석고대죄한 뒤에나 규정을 바꾸는 것 등을 생각할 수 있다. 국민에게 석고대죄하는 정도의 사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자체의 권력형 성범죄’ 문제에 “우리 사회의 가부장 문화 때문이다. 많은 변화를 겪고 있지만, 더 많은 교육, 더 많은 노력, 더 많은 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8월 전당대회’에서 김 전 의원과 연대할 것이냐는 질문에 “선거에 개입하면 아무한테도 도움이 안 될 것”이라며 “김부겸 후보에게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 제 입장에서도 어느 한쪽 편을 드는 건 도움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여권의 유력 대선후보인 이낙연 의원에 대해 “지역색을 없앨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잘되셨으면 좋겠다”며 “(이낙연 의원의 선전은) 진정한 지역주의가 사라지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의원의 대선 행보를 긍정 평가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입장을 밝히진 않은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겸속해질길바란다 2020-07-20 20:46:59
대법원판결무죄로들뜨지않기를

평화 2020-07-20 16:57:52
1. 민주당 당원에게 물어보는 게 가장 현명할 것 같다. (ex 1. 공천, 2. 무공천, 3. 시민후보 인터넷 추천) 2. 무공천이라면 원하는 민주당원이 원하는 시민후보는? (ex 시민 중에는 분명히 뛰어난 사람이 많이 있을 것이다. 참고로, 나는 고이게 유리코 같은 사람이 서울시장이 된다면 끔찍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