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통합당, 류호정·장혜영 발언 사과한 심상정에 “여당 눈치보나”
통합당, 류호정·장혜영 발언 사과한 심상정에 “여당 눈치보나”
심상정 대표 사과하자 통합당 “초선의원들 용기를 잘못으로 전락시키나”…“대체 무엇을 누구에게 사과하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같은당 류호정·장혜영 의원 발언 관련 사과입장을 밝히자 미래통합당이 “여당 눈치보나”라며 심 대표를 비판했다. 

심 대표는 14일 의원총회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을 불참을 밝히고 피해자와 연대를 강조한 류, 장 의원 발언에 대해 “장례기간에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며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자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더 무게중심을 두었던 것이다.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들의 추모의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 : 심상정 “류호정·장혜영 조문거부 사과” 발언 파장]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21대 국회에서도 정의당에는 정의가 없다”는 논평에서 심 대표 발언에 대해 “대체 무엇을 사과한단 말인가. 그리고 누구에게 사과한단 말이가”라며 “지금 사과해야할 것은 여권에서 가해지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고, 지금 사과해야할 대상은 오직 4년의 시간동안 홀로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라고 비판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공개적인 조문거부 의사를 밝히며 논란이 된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에 대해서 사과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공개적인 조문거부 의사를 밝히며 논란이 된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에 대해서 사과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황 부대변인은 “심 대표는 공당의 대표로서 또 피해자와 같은 여성으로서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목소리를 높여도 모자랄 판에 ‘당원들의 탈당’을 핑계로 여당 눈치를 보고 있다”며 “‘저는 조문하고 명복을 빌었다’는 민주당을 향한 변명과 함께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는 이해할 수 없는 궤변도 늘어놓았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초선의원들의 올바른 생각과 용기를 ‘사과’를 통해 ‘잘못’으로 전락시키는 심 대표의 행동을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어느새 ‘정의’는 사라지고, 민주당 2중대를 자처하며 정치적 계산만이 남아있는 정의당의 씁쓸한 모습을 21대 국회에서도 우리는 또 다시 보고 있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 2020-07-15 02:24:48
https://m.yna.co.kr/view/AKR20200326085151053?
시의원 질의중 퇴장 대구시장 "몸이 한계…제정신 아닐 때 많다"
https://m.yna.co.kr/view/AKR20200327127500001?
이해찬, 과로로 입원…"주말 휴식 후 다음주 일정 정상 소화"
https://m.yna.co.kr/view/AKR20200406139700054?
공직사회 피로감도 켜켜이…"공무원 일이란 이런 것" 서로 격려

연초에 코로나 터져셔 다들 이런 시기였는데
정체불명의 2월 6일자 텅빈 텔레그램 화면만 내놓은 무고가해자들은 이걸 생각못했다.
다들 코로나 대응한다고 쓰러지고 숨넘어가는데 박원순은 여유롭게 텔레그램으로 놀고 살았다??????

진실 2020-07-15 02:24:02
헌법에 명시된 무죄추정의 원칙은 항상 짓밟히고
유죄추정의 원칙만 남은 중세식 마녀사냥 세상이 되었군
거짓인지 진실인지 가리지도 않고선
최초 보도 시점에서부터 일관되게 '피해자'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재판도 미리 한 셈 취급하는 암흑세상이네
논쟁이 끝나지도 않았는데도 '2차 가해'라며 어떠한 반박도 봉쇄되어 인권이 짓밟히고

스타Q 2020-07-14 20:42:38
유호정 장혜영 소신있어 보기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