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에 “즉각 중단돼야”
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에 “즉각 중단돼야”
성추행 혐의로 박원순 고소한 전 비서에 무분별한 신상털기 우려

더불어민주당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에 대한 ‘신상 털기’ 여론에 우려를 표명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에 대해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다. 이 같은 행동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 온라인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고 진단한 뒤 “이것은 현행법 위반이며 무고한 이들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 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 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강 대변인은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될 것”이라며 “부디 더 이상 고통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0시1분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전직 비서가 성추행을 이유로 박 시장을 고소한 사실도 알려졌다. 박 시장이 생을 마감하면서 경찰에 접수된 박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처리된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고소인 신상을 파헤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고소인 신변을 보호하고 있는 경찰은 이에 엄중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조 ㅣ인 2020-07-11 19:19:24
표리부동의 민주당...
그러면서도 게거품 물고 피해여성 찾아내서....물어뜯겠지...
조로남불공화국...
자기들만 무조건 옳은 좌똘..

바람 2020-07-11 14:30:16
정책은 정부에서 만들고, 민심은 언론이 움직인다. 신상털기 현상을 만든 주범은 누구인가. 사회적 공기인 언론인들이 원하는 정의가 이것인가. 아무리 대주주(재벌/대기업/건설회사/기득권)에 묶여(연봉, 초고속 승진)있다고 해도 인간에게는 도리라는 게 있다. 민심을 움직이는 그대들이 국민끼리 싸우게 하고 서로 혐오하게 하는 것이 정의인가. 민심은 언론인이 움직인다. 후배에게 부끄러운 선배가 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