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에 경찰 수색 나서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에 경찰 수색 나서
박 시장 딸이 112에 신고… 경찰 성북구 일대 수색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박 시장 딸이 이날 오후 5시17분경 112에 신고하면서 박 시장 실종 소식이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 딸이 “아버지가 4~5시간 전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내용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의 최종 기록이 확인된 서울 성북구 지역 중심으로 소재를 확인 중이다. 경찰 2개 중대 병력, 드론, 경찰견 등이 동원된 상태다.

▲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10 11:23:3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보 양산하는 기레기들 엄벌 2020-07-09 21:32:26
미투 당했다는 보도 오보더라. 오보 양산하는 기레기들 엄벌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