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YTN “현 공적 소유 구조 아닌 어떤 대안도 고려 안해”
YTN “현 공적 소유 구조 아닌 어떤 대안도 고려 안해”
정부의 공기업 YTN 지분 매각 방침설에 “확인 결과 단정할 상황 아냐… 일부 대주주도 부정적”

정부가 공기업이 소유한 YTN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는 보도에 YTN이 “현재 공적 소유 구조 유지 외에 어떤 대안도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YTN은 전담 대응팀을 구성해 엄중히 대처할 계획이라 밝혔다.

YTN은 6일 입장을 통해 “YTN이 현재 공적 소유 구조 아래에서 공적 책무에 더욱 정진하는 언론사로 유지돼야 한다는 명확한 입장을 갖고 있다. 이것이 모든 구성원의 공통된 뜻이고 공동체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YTN은 “특히 지금은 2012년 종합편성채널 출범 이후 공적 언론이 심각하게 위축된 상황을 바로잡으라는 요구가 강하다”며 “20여 년 어려움을 겪으며 공적 소유 구조를 이어온 언론사가 자본시장에 던져진다면 언론 지형은 더욱 편향될 가능성이 크다. 회사는 이런 기본 입장을 견지하겠다”고도 했다. 

정부의 공기업 YTN 지분 매각 방침설은 지난 5일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현재 YTN 지분은 한전KDN이 21.43%, 한국마사회가 9.52% 등으로 공기업이 상당 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 KT&G의 자회사 한국인삼공사가 19.95%, 미래에셋생명보험이 14.98%, 우리은행 7.4%를 갖고 있다. 

[ 관련기사 : 정부, YTN 공기업 주식 매각한다 ]

▲YTN. 사진=노컷뉴스
▲YTN. 사진=노컷뉴스

 

YTN은 입장문에서 “YTN 소유 구조 핵심은 ‘공공성’이다. 공기업이 지분 투자를 하고도 보도와 경영에 개입하지 않는 독특한 소유 구조가 1998년 이래 20여 년 동안 공고하게 유지돼왔다”며 “이전 정부에서 있었던 YTN 공기업 지분 처분 시도는 YTN 구성원과 시민들 반대로 무산됐고 YTN의 공적 책무는 더욱 커졌다”고 강조했다. 

YTN은 매각설에 “회사는 정부(기획재정부)가 YTN 지분 매각을 검토했던 사실, 추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YTN 대주주인 일부 공기업을 상대로 의견 청취를 했던 사실 등을 확인했다”며 “종합할 때 YTN 지분 매각에 대해 ‘정부는 검토 중이었으나 여러 의견이 병존하는 상황’이며 ‘대주주는 부정적’이라는 점이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밝혔다. 

YTN은 또 “정부 일각에서 의미를 두고 있다는 ‘공기업 재정건전성 제고’의 명분은 YTN 상황에 전혀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YTN의 공기업 대주주인 한전KDN과 한국마사회도 지분 매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입장을 냈다. 

YTN은 이와 관련 전담 대응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YTN은 “우리에게 명분이 아무리 많아도 설득력을 잃고 여론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어려운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며 “전담 대응팀을 구성해 사실관계를 더욱 면밀히 확인하고 필요한 곳에 회사 입장을 명확하게 전달하겠다. 다른 견해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노조 등 사내 단체는 물론 외부 언론단체와 학계 등과도 광범위하게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차피 2020-07-08 02:29:21
어차피 지금도 YTN은 조선일보발 가짜뉴스를 그대로 전파하는 극우방송이던데

2020-07-07 14:28:28
니네들한테 무슨 선택권이 있다고.
공공성? 놀고 자빠졌다.
정 아쉬우면 니네들 사원이 모금해서
와이티엔 주식 사라.
꼴 같지도 않는것들이 공공성 운운하고 자빠졌네.

미통당계가 집권하면
순식간에 관영방송으로
바뀌는게 공공성이냐?

스타듀 2020-07-07 14:20:46
주주가 주식을 팔겠다는데 자기들이 뭘 고려한다는건지.. 그럼 니들이 사던가. 장충기 문자는 제일 많이 보낸것들이 뭔 공공성을 지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