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제24대 방송협회장에 박성제 MBC 사장
제24대 방송협회장에 박성제 MBC 사장
박성제 신임 방송협회장 “지상파 이익 분명히 대변할 것”

제24대 한국방송협회장에 박성제 MBC 사장이 선임됐다. 임기는 오는 8월 1일부터 2년이다.

한국방송협회(회장 박정훈 SBS 사장)는 3일 오전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2020년도 제2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차기 협회장을 포함한 회장단 구성을 마무리했다.

박성제 차기 방송협회장은 선임 수락사를 통해 “지상파 위기가 너무나 심각하다”며 “방송협회가 지상파 이익을 분명히 대변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신임 회장은 서울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MBC에 입사해 보도국장 등을 거쳤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서면으로 개최한 정기총회에서는 임기가 만료된 박정훈 이사(SBS 사장), 박성제 이사(MBC 사장), 김명중 이사(EBS 사장), 김영헌 감사(KBS 감사)의 연임을 의결하고, 구자중 부산MBC 사장과 김병근 KNN 사장을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 이사 임기는 3년, 감사 임기는 2년이다.

협회는 2년간 박성제 회장을 보좌해 방송협회 사무처를 이끌 신임 사무총장에 MBC 김경태(MBC선거방송기획부) 부장을 내정했다. 김경태 신임 사무총장은 베이징 해외특파원, 뉴스데스크편집부장, 뉴미디어뉴스취재부장 등을 지냈다.

▲ 제24대 한국방송협회장에 박성제 MBC 사장이 선임됐다.  사진=방송협회 제공.
▲ 제24대 한국방송협회장에 박성제 MBC 사장이 선임됐다. 사진=방송협회 제공.

한국방송협회 차기 임원진 (2020년 8월1일부터)

△ 회장 : 박성제 (MBC 사장)

△ 부회장 : 양승동 (KBS 사장), 박정훈 (SBS 사장), 김명중 (EBS 사장), 한용길 (CBS 사장)

△ 이사 : 이선재 (BBS 사장), 박찬욱 (KBS부산총국장), 구자중 (부산MBC 사장), 김병근 (KNN 사장)

△ 감사 : 김영헌 (KBS 감사), 이승염 (제주MBC 사장)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03 14:03:33
자기도 탐욕(과도한 대출, 내 집만 올랐으면 하는 욕망)을 부리면서, 다른 투기자들을 욕한다면 우리는 일본 버블붕괴(30년 경기침체)처럼 될 것이다. 모든 투기에는 기업뿐만 아니라 과도한 국민의 욕심(신용대출 증가)이 있다. 지상파 또한 마찬가지다. 다른 방송사는 신자유주의(구조조정이 핵심)로 이익을 내는데, 공공성이 최고 가치여야 할 지상파가 이익을 원한다면 답은 그대들도 탐욕을 내려놓고 민영화(구조조정), 신자유주의로 가라. 아니면 국민한테 욕먹으면서 수신료와 중간광고를 요구하라. '나'를 희생하는 구간에는 과감해야 한다. 나의 희생 없이 남한테만 참으려 하면, 이는 이율배반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