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이재용 기소 촉구 기자회견문에 이름 올린 의원은
[영상] 이재용 기소 촉구 기자회견문에 이름 올린 의원은
“수사심의위 불기소 의견은 법원 판단과 수많은 증거 무시한 부당한 결정”

지난 6월 26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가조작과 분식회계 등 혐의와 관련해 수사 중단 및 불기소를 의결한 데 대해 민주당·정의당·열린민주당 의원들이 나서 이 부회장 기소를 촉구했다. 1일 박용진·노웅래·류호정 의원 등 여야 의원들과 노동, 시민, 학계 단체 인사들은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소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문에 이름을 올린 의원은 3인 외에도 민주당에선 이학영·신동근·어기구·윤재갑·이용선·양경숙·조오섭·이수진(동작)·임오경 의원이 올렸고, 정의당은 심상정·배진교·이은주·강은미·장혜영 의원이, 열린민주당은 강민정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기자회견에 나선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부 교수는 “수사심의위의 불기소 의견은 법원 판단과 수많은 증거 무시한 부당한 결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용진 의원은 “언론이 저희를 반기업 정치인들이라고 할까 우려가 있다”며 “나스닥 상장 회사 중 하나는 3,800억 회계부정으로 상장폐지 됐는데, 대한민국에서는 수조원에 이르는 분식회계로 수사도 재판도 받아선 안 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이 기업을 위하고 시장경제 질서를 위하는 일인지 검찰은 잘 생각해 봐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재용 부회장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01 20:15:14
“수사심의위 불기소 의견은 법원 판단과 수많은 증거 무시한 부당한 결정” <<< 동의한다. 참고로, 그동안 사법 농단과 법의 사각지대가 얼마나 많았는지 반증하는 사건이기도 하다. 국민이 정치에 무관심하면, 그 나라 부정/부패는 만연해지고 취약계층이 가장 큰 고통을 받는다. 옆 나라 일본을 보면 잘 알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