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한정애 “다 포기하고 법사위만 달라는 건 정상 아니라는 것”
[영상] 한정애 “다 포기하고 법사위만 달라는 건 정상 아니라는 것”
“다른 상임위 의원님들은 바지저고리라는 건가요?”...상임위 중심주의 강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일하는 국회 추진단장은 1일 당 정책 의총에서 국회법 개정 방향을 설명하며 상임위 중심주의를 강조했다. 한정애 단장은 “주어지지 않은 권한을 남발하면서, 흔희 말하는 법안의 무덤이 되어버린 법사위를 어떻게 정상화 할 것인가”가 국회법 개정 논의의 주요과제라고 설명했다. 또 “시간 내에 원구성이 돼서 국회가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하기 위한 방안은 무엇인가에 천착 했다”고도 했다.

한 단장은 이어 “왜 야당이 법사위에 저렇게 매달리는가? 다른걸 다포기하더라도 법사위만큼은 주지 못하겠다는 것은 정상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다른 상임위에 들어가 있는 의원님들은 다 바지저고리라는 건가? 상임위 구성을 정상화 하고, 상임위가 제대로 돌게 하고 상임위 중심주의로 일이 진행된다면 국회가 일하는 모습으로 돌아 올 수 있을 것이란 생각 하에 (국회법 개정 추진이) 진행 됐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단장의 발언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01 16:01:57
그대들도 잘 봐라. 권력(직위, 직책)이 크지 않다고 무시하는 사람은 절대 국민을 위해 머리 숙이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