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MBC충북 7월부터 임금 21% 삭감에 전 직원 휴업까지
MBC충북 7월부터 임금 21% 삭감에 전 직원 휴업까지
적자경영에 노사의 ‘고육지책’… “충북이 먼저 겪는 것일 뿐” 커지는 지역MBC 위기

MBC충북 구성원 임금이 7월부터 21% 삭감된다. 경영 악화에 따른 노사의 ‘고육지책’이다. 노사가 대규모 임금삭감과 전 직원 휴업 돌입에 합의했다. 초유의 사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임금삭감과 함께 노동시간도 줄여 고용을 유지하고, 이에 따른 고용유지 정부지원금 신청도 고민 중이다. 7월 같은 경우 직원당 5일 정도 휴업한다. 사장 임금도 7월부터 30% 삭감된다.

한시적 조치이긴 하나 방송사 경영이 날로 악화하는 상황에서 경영 위기를 극복할 대안이 마땅치 않다는 게 근본적 문제다. 

향후 6개월 동안 삭감과 휴업 등으로 8~9억원의 인건비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내년 경영이 호전되리라는 보장도 없다. 전국 지역MBC 구성원들은 “충북이 먼저 겪는 것일 뿐”이라며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대주주인 서울 본사 MBC의 역할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지역에서 나온다.

MBC충북은 지역사 가운데 사내 유보금이 적은 곳으로 꼽힌다. 경영 위기에 버틸 실탄이 부족하다는 뜻이다.

▲ MBC충북
▲ MBC충북

적자는 오래됐다. 한국언론연감과 방송통신위원회 자료 등에 따르면 MBC충북 적자는 2017년 8억5000만원 규모에서 2018년 40여억원으로 급증했고 지난해에도 40억원을 넘었다. 올해는 이보다도 30% 늘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연말에는 차입 경영을 해야 할 상황이다.

MBC충북 관계자는 “지역 구성원들도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며 “지역MBC가 어려워진 이유가 전적으로 지역 구성원에 있지 않다. (서울MBC가) 대주주로서 책임을 방기한 면도 분명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반의 경우 회사가 어려워지면 대주주가 추가 출자 등을 통해 경영 위기를 타개하지만 안타깝게도 서울MBC 역시 경영 위기다”면서도 “2017년 파업과 이어진 정상화 과정에서 지역사의 자율 경영을 보장한다는 게 본사 방침이지만 모든 지역사가 알아서 살아남으라는 식의 방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30 23:14:23
다 사장책임이라 하지 말고, 공공성 향상과 코로나 위기대책을 위한 공공기금 조성을 위한 다양한 법안을 만들려고 노력해라(노/사 공조). 위기일 때 공조가 필요한데, 다 자기 책임은 아니라고 하면 누가 책임지는가. 수신료 인상/중간 광고도 그대들이 주장해야 법안이 탄력을 받는 것이다. 노조 지도부가 욕먹을 각오로 정책(의원을 직접 만나서 협상/토론회)을 안 짜면 누가 할 건가. 다 정치인 탓하며 자기는 책임에서 벗어날 생각인가. 책임 정신이 없으면 노조 지도부를 하지 마라.

바람 2020-06-30 21:31:31
언론노조 지도부가 나서서 국회와 타협안을 만들어야 한다. 언제까지 자존심만 부릴 건가. 공공성 확대방안에 대해 좀 더 적극적인 토론이 필요하다. 그리고 KBS/MBC에 어떤 사장이 와도 신자유주의 정책(구조조정/계약직/임금삭감/친기업보도) 아니면 절대 살아남을 수 없다. 방통위와 언론노조 그리고 과방위 위원들이 공공성 향상을 위한 재정확대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 당장은 노조 지도부가 국민한테 욕먹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그냥 있을 텐가. 협상할 배짱이 없으면, 노조 지도부를 왜 한 건가. 다 어렵다. 자존심 굽히고 서로 공조해야 살아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