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불법촬영 기기 설치 혐의 개그맨 구속 송치
KBS 불법촬영 기기 설치 혐의 개그맨 구속 송치
KBS 여성 화장실에 설치된 불법촬영 기기…경찰 “수사 사항 공개 못 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여성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개그맨 박아무개씨가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사건이 일어난 지 한 달 만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0일 “언론사 여자 화장실 불법촬영 사건에 대해 구속 송치했다”며 “지난 24일 구속됐고, 혐의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의 혐의, 성적 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2차 피해 우려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KBS.
▲KBS.

해당 혐의를 받는 개그맨 박씨는 지난 1일 스스로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했고 경찰은 2일 박씨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피의자는 KBS 32기 공채 개그맨이다. 

앞서 KBS 32기 개그맨들은 “앞으로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무조건적으로 피해자의 편에 서서 행동하겠고,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30 19:06:12
법을 개정하고 법제화를 강화하지 않으면, 이런 사건은 절대 멈추지 않는다. 정치에 참여하라. 국민이 직접 하지 않으면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