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디지털 콘텐츠 경쟁력 위해 MBC·카카오M 업무협약
디지털 콘텐츠 경쟁력 위해 MBC·카카오M 업무협약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TV·디지털 드라마 기획·제작 MOU… “양사의 만남은 최고의 궁합”

MBC가 디지털·글로벌 콘텐츠IP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카카오M과 협력한다.

MBC는 30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양사의 디지털·글로벌 콘텐츠IP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박성제 MBC 사장, 김성수 카카오M 대표 등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핵심 내용은 △MBC 주요 콘텐츠의 디지털IP화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TV·디지털 드라마 기획·제작 △양사 콘텐츠를 활용한 마케팅·커머스 사업 추진 등이다.

▲ MBC와 카카오M이 30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디지털·글로벌 콘텐츠IP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자리에는 박성제 MBC 사장(오른쪽), 김성수 카카오M 대표(왼쪽) 등 임직원이 참석했다. 사진=MBC.
▲ MBC와 카카오M이 30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디지털·글로벌 콘텐츠IP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자리에는 박성제 MBC 사장(오른쪽), 김성수 카카오M 대표(왼쪽) 등 임직원이 참석했다. 사진=MBC.

양사는 MBC 주요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기획·제작해 카카오M을 통해 선보인다. 양사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드라마를 공동 기획·제작하는 등 글로벌 트렌드에 적합한 TV·디지털 드라마IP 개발에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또한 콘텐츠를 활용한 마케팅·커머스 사업을 추진하면서 이를 위해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다양한 협업을 모색한다.

박성제 MBC 사장은 “이번 협력은 카카오M과 카카오 공동체가 보유한 최고의 콘텐츠, 마케팅, 플랫폼 역량과 MBC가 오랜 시간 동안 축적한 콘텐츠 제작 능력을 기반으로 한 탁월한 프로그램, 이른바 ‘텐트폴IP’의 결합”이라며 “양사의 만남은 최고의 궁합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성수 카카오M 대표는 “독보적 콘텐츠IP와 크리에이티브를 보유한 MBC, 차별화된 오리지널 디지털 콘텐츠 사업 역량을 갖춘 카카오M이 힘을 합쳐 플랫폼 경계를 허물고 양사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시너지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