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기숙 “문 대통령 집값 폭락 사지말라 언급”
조기숙 “문 대통령 집값 폭락 사지말라 언급”
문파 자처한 노무현정부 홍보수석, 문정부 부동산정책 실패 비판 “전문성 부족”, 공급확대 방안이 해법?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자하기 편하겠다 2020-06-29 13:29:52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와 부동산문제로 대화할 기회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이 “일본처럼 우리도 집값이 곧 폭락할테니 집을 사지 말고 기다리라”고 말했다고 했다. 여기에 확인된 정보가 있나요? 한사람의 주장을 기사 제목으로 어그로 제대로 끄네요. 내용 잘읽었습니다. 저 사람의 주장 1나만 말하고, 자신의 책홍보제대로 하네요. 자신이 주장하고 말한 내용에서 부동산 상한제 하나만 적용하더라. 블라 블라.......집이 없는 사람이 부동산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어이가 없는 소리네요. 기사를 쓸때 이미 방향성을 정해놓고, 그기에 끼워 맞추는 것을 항상 조심해야 하는데, 기자 분께서는 이미 그러고 계신듯하네요.

-그리고 도대체 제가쓴글중 어떤게 스펨관련 단어가 있어서 계속 스펨이라고 등록이 아되는겁니까?-

바람 2020-06-29 13:26:57
일본/미국은 기축통화라서 버텼다. 한국이 재정을 막 풀 수 있는 국가인가. 한 투자 전문가 말이 떠오른다. 주식으로 돈을 벌어서 땅을 산다는 것이다. 배웠으면, 돈이 부동산으로 가면 망한다는 걸 알면서도 내 탐욕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이 어찌 경제 전문가가 할 수 있는 말인가. 내 집, 내 집. 경제 전문가인 나/우리부터 부자가 됩시다. 탐욕이 넘쳐 흐른다. 이럴 때 규제를 안 하면, 우리는 못난 선배가 되는 것이다. 분명하게 말한다. 고용유지와 중소기업 파산을 막기 위해 푼 돈(전염병 사태)이 다 부동산(내 집을 외치며 규제 완화를 말한다)으로 간다면, 그 국가는 반드시 큰 경기침체를 겪을 것이다.

바람 2020-06-29 13:17:01
"문파 자처한 노무현정부 홍보수석" <<< 기자가 정의한 건가. 지금 국회의장(국회 보이콧)을 보라. 한사람이 집권하면 다 우리 편인가. 이런 인식 자체가 한심하다. 그리고 그대들이 가장 크게 실수하는 부분이 있다. 전례 없는 전염병 사태에서 돈(고용유지/중소기업 보호)을 풀었고, 규제 사각지대가 많으니 자금이 부동산과 주식으로 몰렸다. 국민고용을 위해 풀린 자금이 부동산으로 가면 나라는 망한다(중국, 홍콩도 비슷하다). 일본 부동산 버블(LTV 120%)과 미국 서브프라임(LTV 110%)은 비슷하다. 서민들이 내 집, 내 집하다가 기업들이 땅 담보로 대출, 대출, 대출한 것을 모르고 금리를 끌어올렸다. (대/중소)기업이 망하니, 고용이 폭락했고 소비는 얼어붙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