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민언련, 조선일보 ‘바로잡습니다’에 정정·반론보도 재청구 
민언련, 조선일보 ‘바로잡습니다’에 정정·반론보도 재청구 
민언련 “원 기사 잘못 시인하면서 ‘별건 취재’로 응수”… 조선일보 측 “문제될 것 없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21일 조선일보의 ‘바로잡습니다’에 정정·반론보도를 청구했다. 사실상 정정보도 지면인 바로잡습니다 코너에 또다시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민언련 측은 조선일보가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언론중재위원회 조정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조선일보 측은 이번 정정보도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시사해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건의 발단은 조선일보의 지난 8일 ‘권력이 된 시민단체’ 기사다. 해당 기사는 ‘정부가 보조금으로 NGO를 길들였다’는 주제로, 조선일보는 민언련에 대해 지난해와 올해 정부에서 1억8767만원의 보조금과 용역 사업비를 받았고 그 중 여성가족부에서 받은 ‘양성평등 팩트 찾기’ 사업 보조금 1800만원도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사업은 ‘종편 시사토크쇼 모니터링’이 주된 내용인데, 민언련의 모니터링 대상이 TV조선, 채널A, MBN 3개 종편 시사프로그램 8개만이고 JTBC는 빠져 있다고 조선일보는 보도했다. 

하지만 조선일보는 17일자 2면 ‘바로잡습니다’를 통해 해당 기사를 정정했다. 조선일보는 “민언련은 관련 기사에 대해 모니터 담당자가 줄어 일부 기간만 JTBC가 대상에서 제외됐고 나머지 기간은 포함됐다고 알려왔다”고 전하면서 동시에 “민언련이 JTBC를 모니터 대상에서 전면 제외한 것은 2020년 종편 모니터링 사업”이라고 썼다. 

이어 조선일보는 “올 1월 이후 민언련의 종편 모니터 보고서에는 TV조선, 채널A, MBN 3사 프로그램만 대상이었고 JTBC는 한 건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17일 조선일보의 '바로 잡습니다'.
▲17일 조선일보의 '바로 잡습니다'.

민언련은 이에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언련은 애초 조선일보가 보도한 ‘양성평등 팩트 찾기’ 사업에서 JTBC 또는 진보성향 종편을 제외한 적이 없다”며 “JTBC ‘세대공감’, ‘뉴스ON’을 포함한 종편 4사 시사토크 프로그램을 비롯해 주요 신문, 방송, 유튜브의 성평등 허위조작 정보나 혐오 표현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사업 기간 중 종편 모니터원 개인 사정으로 담당자가 줄면서 불가피하게 2주간 JTBC 프로그램이 일시 제외됐다가 바로 정상화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민언련은 조선일보가 바로잡습니다에서 ‘민언련은 2020년 종편 모니터링 사업에서 JTBC를 제외했다’고 덧붙인 것에 대해 “민언련은 올해 2월 모니터팀 개편 과정에서 재정상 운용인력을 축소하면서 심각한 문제 발언이 가장 많았던 8개 종편 시사 대담프로그램을 우선순위로 정한 것일 뿐 JTBC를 전면 제외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언련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2017~2019년 심의 결과를 분석해 행정지도와 법정제재를 많이 받은 TV조선·채널A·MBN 시사 대담프로그램을 모니터링 대상으로 결정했으며, JTBC 뉴스 프로그램은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언련 측은 조선일보가 지난 8일 보도를 바로잡습니다 코너로 정정하려면 해당 보도만 정정해야 하고, 2020년 모니터링 사업에 대한 문제 제기는 새로운 기사에서 보도하는 게 맞다는 입장. 

민언련 측은 “조선일보는 오보가 사실로 드러나자 기사가 잘못된 점은 시인하면서도 애초 내용과 관련 없는 2020년 사업을 추가해 확인하려는 ‘별건 취재’로 응수했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 측은 바로잡습니다를 정정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조선일보 사회부 데스크급 기자는 22일 미디어오늘에 “(조선일보의) 17일자 바로잡습니다가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민언련 측에서 중재위에 간다고 하면, 중재위에 가서 중재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22 17:33:27
언론이 이렇게 반성하지 않고 별건으로 계속 괴롭히는데, 국민은 참아야 하는가. 나는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찬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