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새노조’ 조합원들 “새 새노조 생길수도” 비판
KBS ‘새노조’ 조합원들 “새 새노조 생길수도” 비판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 내부서 “정필모 부사장 논란…왜 과거 우리가 욕하던 대로 하지?” 지적

“어쩌면 ‘새 새노조’가 생길 수도 있어요.”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KBS 새노조, 제2노조)가 KBS에 처음으로 ‘노동조합’이 탄생한 지 32주년을 맞아, 1988년생 조합원(32살)들과 대담을 진행한 가운데 나온 말이다. 새노조는 2008년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사원행동’으로 출범했지만 이전에 제1 노조 등 노동조합이 생긴 것은 1988년이다. 

지난 8일 KBS 새노조는 1988년생 조합원 3명과 나눈 대담을 노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 대담에서 조합원들은 KBS 보도본부 등 내부 갈등이 심한 가운데 KBS 새노조의 역할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특히 시사교양PD 한 조합원은 “옛날엔 노조가 뭘 해도 신뢰가 갔는데 그 이유는 힘들 때 함께 싸워주셨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지금은 잘모르겠다. 다른 사안들이 있을 때 공영노조(제3노조)나 KBS노조(제1노조)가 더 날카롭게 비판한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필모 부사장 논란 때, ‘노조가 왜 과거에 우리가 욕했던 대로 하고 있지?’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4.15 총선에서 KBS 기자 출신 정필모 전 KBS 부사장이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서자 언론계 비판이 따랐던 일을 두고 지적한 것.

이 조합원은 “최소 그전에 했던 수준의 날카로움으로 ‘양승동 체제’를 비판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지난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가 발행한 노보. KBS 노조의 역사가 담겨있다.
▲지난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가 발행한 노보. KBS 노조의 역사가 담겨있다.

또 다른 KBS 기자 조합원도 “예전엔 조합원들이 말을 꺼내기 전에 먼저 노조에서 움직이고 비판하고 목소리를 냈다면, 지금은 목소리가 최대한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나서야 뒤늦게, 어쩔 수 없이 나서는 느낌”이라며 “사실 ‘우리 노조 맞나?’싶은 생각이 든다. 최대한 공격을 자제하려고 노력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보도본부는 지난 1년 동안 내부 갈등이 정말 극에 달한 상태”라며 “물론 예전엔 옳고 그른 게 선명했다면, 지금은 아니니 노조에서 한쪽의 목소리만 내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지만 그럼에도 목소리 내는 걸 꺼린다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이 조합원은 “예전 같았으면 먼저 의견을 물어보고 어떻게든 현재 뉴스에 대해 문제점이나 나아가야 할 지점, 방향을 제언했다면 지금은 그런 역할을 거의 안 하는 것 같다”며 “그래서 사실 저희끼리 ‘노조가 지금 뭐 하는지 모르겠다’, ‘이럴 거면 왜 파업을 했으며 노조가 왜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관성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방송기술 소속 조합원 역시 “모이면 노조 이야기를 잘 안한다. (노조에 대한) 인식이 점점 ‘그거 봐, 바뀌니까 또 똑같아지잖아’ 이런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새노조 집행부 측은 “조합원들의 지적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며 “조합에 대한 신뢰가 낮은 상태라고 보고 있고, 그걸 회복시키는 게 우리 모두의 숙제”라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용kbs 2020-06-17 12:58:39
새노조도 민변 참여연대처럼 민주당 2중대..그건 언론의 본연의 기능인 정권 비판기능이 실종됐음을 의미

바람 2020-06-17 12:36:12
“어쩌면 ‘새 새노조’가 생길 수도 있어요.” <<< 어쩌면 이라는 단어를 언론인이 선택한 것이 정말 놀랍다. 카더라처럼 무한한 소문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마법의 단어가 아닌가. 그리고 본문 내용을 보면, "라떼는 말이야"밖에 핵심내용이 없네. 그저 내 욕심, 탐욕, 진급. 내가 진리니, 나를 따르라. 히틀러나 괴벨스를 보는 것 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