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퇴장하는 주호영 뒤에 대고 “법 뒤로 흥정하는 것이 정치?”
[영상] 퇴장하는 주호영 뒤에 대고 “법 뒤로 흥정하는 것이 정치?”
‘법 보다 관례?’ 본회의 관행 단호한 혁파 보여준 민주당

21대 국회 본회의 개의 첫날, 국회의장과 부의장 선출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채 진행됐다. 통합당은 5일 오전 9시 의원 총회를 열고 1시간여 회의를 했다. 결론은 본회의장엔 입장하되 의장 선출 투표시 퇴장.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저희는 합의되지 않은 본회의 자체는 인정할 수 없다고 보기 때문에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그 점을 지적하고, 강력히 항의하고 모두 퇴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로 10시부터 이뤄진 본회의에서 주호영 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본회의 소집 권한은 여야 합의 없이는 안 된다”며 “국회는 합의로 운영되는 기관”이라고 퇴장 이유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 발언 후 통합당 의원들은 썰물처럼 본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이어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 부대표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주 원내대표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영진 원내수석은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은 과거 잘못된 관례가 얼마나 헌법과 국회 관계법에 위배됐는지를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며 “헌법 47조는 국회의원 제적 1/4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본회의를 열도록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본회의를 여는 것은 국회법보다 상위 법률이자 최고 상위 법률인 헌법을 지키는 일”이라며 “교섭단체 대표가 합의하지 않으면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주장은 헌법을 부정하는 반 헌법적 주장”이라고 비난했다. 또 “법을 지키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의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인 양 포장된 과거의 잘못된 국회를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단호히 혁파하자”고 강조했다.

5일 본회의 발언 내용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6-07 10:50:28
추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있는 법

김기석 2020-06-05 18:02:53
그래서 18대 국회 때 더민당 전신 진보정당이 정당 대우를 받은 거 잊었나....

그때는 보수정당이 200석 가까이 했었지....
총선 전에 재난 극복이라는 미명 하에 돈을 뿌려 얻은 177의석 너무 기대지 마라!

담덕 2020-06-05 17:47:33
잘했어! 다음 총선에선 경상도 빼고는 미통당인지 자유당인지 새누린지 한나란지 안보게 될꺼야. 뭔놈에 이름을 그리도 바꿔대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