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최순실 보도’ 참사 낳았던 전 보도국장 등 5인 징계
KBS, ‘최순실 보도’ 참사 낳았던 전 보도국장 등 5인 징계
‘최순실 보도’ 묵살 정지환 전 보도국장 정직 6개월

KBS가 3일 정지환 전 통합뉴스룸 국장(옛 보도국장)을 포함해 기자 5명에게 정직 6개월과 감봉 등의 중징계를 내렸다. 

이날 정 전 국장과 함께 징계가 확정된 기자들은 지난해 6월 KBS 적폐청산 기구 진실과미래위원회가 징계를 권고한 이들이다. KBS는 정 전 국장에게 정직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 다른 기자 4명에게는 정직이나 감봉의 징계를 통보했다.

▲서울 여의도 KBS.
▲서울 여의도 KBS.

정 전 국장은 2015년 12월 당시 고대영 KBS 사장의 인사로 통합뉴스룸 국장에 임명됐다. 2016년 3월 보도 간부들이 주축이 된 KBS 기자협회 정상화를 위한 모임을 결성해 박근혜 정부에 편향적 보도를 비판했던 KBS 기자협회와 언론 시민단체 등을 비난했다. 최순실 게이트 사건을 취재해야 한다는 기자들의 요구를 묵살한 인물로도 평가된다. 

KBS의 과반노조인 KBS 새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4일 성명을 통해 “(징계) 당사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KBS 기자 사회는 갈기갈기 찢어졌고 적지 않는 기자들의 입에는 재갈이 물려졌다”며 “건강한 토론이 일상이던 보도국 내부는 급속도로 침묵에 빠졌고 KBS 저널리즘은 몇 단계 후퇴하는 결과를 맞았다. 미래로 나가기 위해서라도 이런 과거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반면 제2노조인 KBS 노동조합은 같은 날 “이들의 죄목은 사내 게시판에 성명을 내고 이름을 올려 직장 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점인데 정직을 당할 정도로 큰 죄인가”라며 “이런 논란이 소통과 화합으로 끝나지 않고 일방적 인식에 의한 잔인한 보복으로 끝맺었다는 점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04 22:24:02
KBS의 과반노조인 KBS 새노조(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4일 성명을 통해 “(징계) 당사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KBS 기자 사회는 갈기갈기 찢어졌고 적지 않는 기자들의 입에는 재갈이 물려졌다”며 “건강한 토론이 일상이던 보도국 내부는 급속도로 침묵에 빠졌고 KBS 저널리즘은 몇 단계 후퇴하는 결과를 맞았다. 미래로 나가기 위해서라도 이런 과거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 우리가 역사를 배우는 이유는 대부분 역사가 반복되기 때문이다. 왜 프랑스는 나치 협력자들을 다 처벌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