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시청자위, 조국 보도 비평에 ‘최강욱 출연’ 부적절
KBS 시청자위, 조국 보도 비평에 ‘최강욱 출연’ 부적절
시청자위원 “사건 당사자 출연 부적절”… KBS 측 “최강욱 비평, 부적절하게 비칠 수 있어”

지난달 10일 KBS 1TV 미디어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토크쇼J’ 방송에 출연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두고 KBS 시청자위원회에서 지적이 나왔다. 

지난 1일 공개된 KBS 시청자위원회 회의록(5월21일 회의)을 보면, 정민영 위원(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법무법인 덕수 변호사)은 “최강욱 (당시) 당선인이 오랜 기간 언론 문제와 관련한 활동을 이어왔기 때문에 (섭외 이유에) 별다른 의문은 없지만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사건 관련 검찰에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고, 채널A의 이른바 검언 유착 사건에서도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발된 상태이기 때문에 사건의 ‘당사자’”라며 이번 출연이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지난달 10일 방송에서 ‘조국 사태’ 당시 언론 보도를 ‘분풀이 저널리즘’으로 규정하고 “조국 전 장관의 경우에는 아주 적합한 케이스였다. 큰 틀에서 보면 결국 (언론은) 사양 산업이고 국민들에게 버림받고 잊힐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에 마지막 발버둥을 치는 거라고 생각해서 속상하고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최 대표 출연 이후 KBS 안팎에서 섭외 적절성을 놓고 의견이 나뉘었다.

KBS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은 “재판에 계류 중인 사안에 대해 영향을 미치거나 그 사안에 관련된 사람은 출연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는데 김양순 저널리즘J 팀장은 “최강욱 당선인은 본인 사건(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재판)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가이드라인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KBS 저널리즘 토크쇼 J 89회에 출연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KBS 저널리즘 토크쇼 J 89회에 출연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그러나 정 위원은 “최 당선인 비평이 균형 잡힌 것이었는지도 의문이지만 미디어비평 프로그램에서 여러 사안의 핵심적 당사자에게 굳이 오해를 살 만한 자리를 마련해 주는 것이 적절한 일이었는지 의문”이라고 짚었다. 

정 위원은 “최 당선인의 조국 전 장관과 관계, 현재 진행 중인 본인 사건 내용 등을 종합할 때 최 당선인은 조국 전 장관 사건 전반에 있어 관련 인물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출연자 섭외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KBS 측은 최 대표를 섭외한 이유로 △이번 총선에서 언론개혁 공약을 내세웠던 유일한 정당의 당선인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2차례 역임 △저널리즘J의 원년 멤버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KBS 측은 “제작진은 공정성 논란을 우려해 방송 편집 과정에서도 조국 보도 관련 비평 등 최강욱 당선인과 관계된 문제에 분량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다”면서도 “최 당선인은 이른바 조국 사태와 관련 본인의 변호사 사무실에 조국 전 장관 아들의 인턴 경력을 거짓으로 작성해줬다는 의혹을 받아 기소된 것(업무방해)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 신뢰 추락의 결정적 장면들과 언론 보도로 인한 피해자들의 삶, 언론개혁의 입법적 과제를 논하는 데 있어 최 당선인의 조국 사태 당시 언론 보도에 대한 비판이 부적절하게 비칠 수 있다”며 “프로그램 전체 메시지 자체의 설득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위원님의 지적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KBS 5월 시청자위원회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관련 뉴스9 보도 △장애 학생 온라인 수업 관련 뉴스9 보도 △웹예능 ‘구라철’에 대한 긍정 평가 △‘시사기획 창’이 다룬 집배노동자 죽음 보도에 대한 평가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빚어진 양육비 논란 등에 대한 비평이 이뤄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03 18:16:14
검찰이 마음먹고 선택적 수사/기소하면 무죄추정의 원칙도 필요 없고 집에만 있어야 하네. 검찰에 찍히면 x는 건가. 무섭다.

길가메시 2020-06-03 18:04:39
미디어오늘은 메갈에 토착왜구들 집합소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