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노자 “한미일 걸림돌이라 정의연 공격” 진중권 “스탈린주의 괴물이었나”
박노자 “한미일 걸림돌이라 정의연 공격” 진중권 “스탈린주의 괴물이었나”
박노자 교수 “조선·동아일보, 이미 사주 사조직”… 진중권 “믿었던 사람들 괴물돼” 비판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가 정의연(정의기억연대·옛 정대협)에 대한 집중포화를 “정의연이 한미일 삼각동맹의 ‘발전’에 걸림돌이 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01년 한국인으로 귀화한 러시아 태생의 박노자 교수는 이방인 눈으로 한국사회 문제를 예리하게 짚는다는 평가를 받았던 진보 인사다.

박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윤미향 당선인을 미친 듯이 공격하는 극우보수 매체들은 기본적으로는 ‘연일론’, 즉 한국-미국-일본 삼각 동맹 강화론자들”이라며 “그들에게 윤미향 당선인의 ‘조직의 사조직화’ 등 의혹은 문제가 됐겠느냐”고 반문했다. 

박 교수는 “조선일보 조직은 방씨 족벌에 의해 1930년대 중반부터 이미 사조직화돼 왔으며 동아일보 조직은 애당초부터 김성수-김연수와 그 후손 집단의 사조직”이라며 “사조직화나 비합리적 운영 등으로 치면 정의연보다 100배, 1000배 더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교수는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피해자들의 지원자(윤미향)에 대한 불만이 아니다”라며 “그들이 보기에는 ‘위안부’ 인권 회복 운동 그 자체는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 즉 중국을 암묵적으로 겨냥하는 자민당과의 파트너십 강화의 ‘장애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보수신문 공격 이면에 ‘친일’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31일자 페이스북 갈무리.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31일자 페이스북 갈무리.

박 교수는 “피해자(이용수 할머니)와 지원자(윤미향) 사이의 노골화된 갈등 국면을 이용해 저들은 그 ‘장애물’을 제거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자유주의 진영은 공격에 대놓고 참여하진 않아도 공격을 말리려 하지 않는다. 그들은 아베를 싫어하더라도 아베가 일본 수상인 만큼 아베와의 ‘소통’을 해야 할 것이며 ‘관계 관리’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그 입장에서는 일본의 ‘과거’를 캐내는 운동은 ‘불편’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주의 정당, 즉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정의연 사태를 사실상 관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 교수는 “사회주의적, 평화주의적 진보 입장에서는 이 운동의 내재적 문제(피해자와 지원자의 소통 부족 등등)를 지적하면서도 모든 ‘의혹’에 대한 공정한 조사를 기대하면서도 일차적으로는 마녀사냥을 당하는 운동가들을 응원해야 한다”고 주장한 뒤 “한미일 삼각 동맹은 미래 전쟁 가능성을 내포하는 한편, 정의연 운동은 일본뿐 아니라 세계 전체 전시 성폭력을 문제 삼은 기본적으로 반전 평화를 위한 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의혹 제기를 구분하지 않고 ‘마녀사냥’으로 규정한 뒤 선악을 구분하는 시각에 반론이 있을 수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박 교수 발언 인용 기사를 공유하고 “믿었던 사람들이 괴물이 되어가는 것을, 아니 어쩌면 오래 전부터 스탈린주의 괴물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만큼 끔찍하게 우울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는 “대체 누구를 위한 운동인지. 할머니들은 일제에 젊음만 빼앗긴 게 아니라 일제에 젊음을 빼앗겼다고 말할 자격까지 윤미향에게 빼앗겨 버렸다”며 “어느새 이 할머니가 아니라 윤미향이 운동 주인이 됐다. 그러니 운동을 지키려면 윤미향을 살리고 할머니 목소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본질꿰뚤어보기 2020-06-01 11:35:47
위안부 할머니들의 문제해결과 돌봄등 힘들고 어려운 문제가 있을땐 나몰라라 도망쳤다가 . 30년 젊음을 바쳐 고생해온 사람들을 한순간에 괴물이라도 된것처럼 공격하고 물어뜻는 저런 철없고 잘난체하는 지식인들을 볼때면 구역질이 남니다...진중권의 나불거리는 주댕이을 보며 불현듯 치매걸린 할머니가 동내방내 다니며 어머니가 밥을 굶긴다는 소리에 동네사람들의 싸늘한 눈초리를 보며 10년 고생하며 돌본 어머니의 고생과 노고에 참으로 가슴아프고 화가났던 순간이 떠오르네요...

yar 2020-06-01 06:49:43
진똥개.,조국열등주의자.

최성해♡진중권♡나경원 2020-06-01 00:19:41
진중권이 울먹울먹하는 최고존엄 최성해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8422
최성해 총장은 태극기부대? 전광훈 옹호에 지역감정 조장까지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11406490963130
진 전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에서 나경원 의원 가족의 인권을 유린할 모양"이라며 "이 검새(검찰을 속되게 이르는 표현)들과 짝을 이룬 게 기레기들"이라는 글을 올렸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098
진중권 : “저도 요번에 처음으로 한번 미래통합당을 한번 찍어볼까 하는 생각 까지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