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서 몰카 발견 수사 중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서 몰카 발견 수사 중
지난 29일 본사 직원이 경찰에 신고… KBS 측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에 쓰이는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KBS 직원 A씨는 지난 29일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 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 기기가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연구동은 국회 앞 KBS 본사 인근에 있다. 각종 방송 연구기관과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 전경. 사진=미디어오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 전경. 사진=미디어오늘.

31일 영등포경찰서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 촬영 기기를 수거한 뒤 화장실 인근 CCTV를 확보하는 등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했다.

아직 이 사건에 회사 공지나 지침, 입장 등이 없어 KBS 직원들은 불안해하는 모습이다. 

한 직원은 회사 익명 게시판 앱에 “회사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출동했다”며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오고 수거해가고. 실시간 전송용은 아니고 저장 장치식이라는데 정말 구성원으로서 자괴감이 들고 혐오스럽다. 사회 현상을 취재하고 이야기를 전달하는 집단이 정작 집안 단속도 못하고”라고 썼다. 

KBS 측은 “범인 색출을 위한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번방은 판결을 먹고 자랐다 2020-06-01 00:44:47
엄벌해도 예방효과가 없다느니 논점이탈 하지 말자

흉악범을 가볍게 처벌하고
피해자는 평생 후유증에 시달리고 자살하는게
사회정의냐

만약 연쇄살인마를 엄하게 처벌해도 예방효과가 없으면 연쇄살인마를 가볍게 처벌할거냐

바람 2020-05-31 13:57:15
한 직원은 회사 익명 게시판 앱에 “회사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출동했다”며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오고 수거해가고. 실시간 전송용은 아니고 저장 장치식이라는데 정말 구성원으로서 자괴감이 들고 혐오스럽다. 사회 현상을 취재하고 이야기를 전달하는 집단이 정작 집안 단속도 못하고”라고 썼다. <<< 강력한 법제화. 입법 사각지대가 많으면 이런 일은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다.